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포일러 주의)


영화를 보기 전, 이 영화의 제목이 주인공 '배트맨'을 뺀 '다크나이트' 인것은 악당 '조커'에 대한 배려가 아닐까 하고 내 마음대로 추측해 버렸다. 영화 개봉 전 부터 조커에 포커스를 맞춘 마켓팅은 관객들로 하여금 그에 대한 기대치를 한껏 끌어올렸고, 안타깝지만 그를 연기한 히스레저의 '죽음' 이라는 사고까지 겹쳐 '조커'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져만 갔다.

예상대로 '다크나이트'는 배트맨 보다 조커에 집중된 영화였다. 자아에 대한 고민으로 시작해 자신의 존재 가치에 대한 중압감에 시달리며 고뇌에 빠진 배트맨과는 달리, 조커의 행동들은 거침없고 폭발적이기에 고민하고 생각할 틈을 주지 않는다. 그 무엇에도 얽메이지 않은 채, 단지 하나의 목표를 향한 그의 행동들은 배트맨은 물론이고 관객들마져 혼란스럽게 만든다. 결국 모든것은 그가 만들어 놓은 시나리오 대로다.

놀랍게도 내가 보기엔 이 영화의 진정한 승리자 역시 '조커' 였다. 표면적으로 보여지는 스토리는 '권선징악'의 공식을 벗어나지 못했지만(이 부분은 영웅물에서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그 이면의 심리적인 싸움에서는 분명 조커의 압승이라 생각한다. 그는 결국 영웅의 가치를 바닥으로 떨어뜨렸고, 훗날 이러한 과정들이 오히려 영웅을 사람들 곁으로 다시 불러들이는 기폭제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다크나이트는 여러모로 영리한 영화다. 광기가 넘쳐 오히려 그것이 매력적인 악당 조커의 등장과 함께, 그를 막아야 할 영웅의 현실적인 고민들과 좌절이 맞물려 거대한 파장을 만들어내며 그 속에서 휘청거리는 사람들 속으로 순식간에 관객들을 빨아들이기 때문이다. 이런 강렬한 경험은 참 오랜만인것 같다.


덧1. 조커의 마지막에 대한 묘사가 좀 애매하다. 제작진의 입장에서도 이렇게 매력적인 악당을 단번에 쉽게 끝낼 수는 없었던 걸까. 나 역시 훗날 다시 그가 배트맨 시리즈에 등장하길 기대하고 있다.

덧2. 히스레저의 죽음은 지금 생각해도 너무 안타깝지만, 한편으론 이런 멋진 작품으로 사람들의 기억속에 남을 수 있어서 그의 영혼이 조금이나마 위로받을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