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기억하고/사람'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09.02.07 민교양 돌 사진 촬영 현장 (4)
  2. 2008.08.11 정남매 (12)
  3. 2008.04.13 민교양 & 세찬군 (14)
  4. 2008.02.10 둘째조카 민교양 (16)
  5. 2007.12.30 두번째 조카탄생! (14)

민교양 돌 사진 촬영 현장

기억하고/사람 2009.02.07 02:07 Posted by 주드


지난 구정 연휴 전날에 돌 사진을 찍으러 스튜디오에 따라갔다가, 나도 옆에서 몇장 찍어봤다. 민교양이 낯을 좀 가려서 사진을 잘 찍을 수 있을지 걱정했는데, 의외로 적응이 빨라서 사진도 금새 찍었다.

스튜디오에 같이 간 김에 세찬군과 함께 정남매 사진도 몇 장 찍었음.

저작자 표시
신고

'기억하고 >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교양 돌 사진 촬영 현장  (4) 2009.02.07
정남매  (12) 2008.08.11
민교양 & 세찬군  (14) 2008.04.13
둘째조카 민교양  (16) 2008.02.10
두번째 조카탄생!  (14) 2007.12.30
명동 스폰지하우스에 등장한 오다기리죠  (8) 2007.10.26

정남매

기억하고/사람 2008.08.11 05:06 Posted by 주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에 찍은 정남매 사진들.
신고

'기억하고 >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교양 돌 사진 촬영 현장  (4) 2009.02.07
정남매  (12) 2008.08.11
민교양 & 세찬군  (14) 2008.04.13
둘째조카 민교양  (16) 2008.02.10
두번째 조카탄생!  (14) 2007.12.30
명동 스폰지하우스에 등장한 오다기리죠  (8) 2007.10.26

민교양 & 세찬군

기억하고/사람 2008.04.13 23:48 Posted by 주드

오늘 조카 민교양 머리띠 산 기념으로 찍은 사진들. 어느덧 태어난지 100일이 지났다.
아이들 크는거 보면 세월 빠르다는게 느껴진다더니, 정말 맞는 말인듯.



머리띠를 했는데 어째 가만히 있는다 했더니만



아니나 달라..금새 울상이 되어버린 민교양



요새 말을 안들어서 닌텐도 압수당한 세찬군과 함께한 민교양



다시 진정하고 한컷.



이번엔 우주복 모드로 변신한 민교양



장난꾸러기 세찬군과 까꿍이 민교양.



끝으로 메롱컷.ㅋㅋ 귀여워 귀여워~♪

신고

'기억하고 >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교양 돌 사진 촬영 현장  (4) 2009.02.07
정남매  (12) 2008.08.11
민교양 & 세찬군  (14) 2008.04.13
둘째조카 민교양  (16) 2008.02.10
두번째 조카탄생!  (14) 2007.12.30
명동 스폰지하우스에 등장한 오다기리죠  (8) 2007.10.26

둘째조카 민교양

기억하고/사람 2008.02.10 23:50 Posted by 주드














첫째 조카가 간단한 수술을 받으러 병원에 입원한 사이, 잠시동안 우리집 있게 된 민교양.
평소에 아이를 별로 안 좋아하는 편인데, 이 아이는 왜이리도 이쁜지 모르겠다.
이 기회에 많이 친해져서 나를 확실히 각인 시켜야지. 목표는 '엄마' 보다 '이모'를 먼저 말하는것!ㅋㅋ
신고

'기억하고 >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남매  (12) 2008.08.11
민교양 & 세찬군  (14) 2008.04.13
둘째조카 민교양  (16) 2008.02.10
두번째 조카탄생!  (14) 2007.12.30
명동 스폰지하우스에 등장한 오다기리죠  (8) 2007.10.26
한복입은 조카 세찬군  (6) 2007.09.25

두번째 조카탄생!

기억하고/사람 2007.12.30 20:21 Posted by 주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2월24일 아침에 두번째 조카가 태어났다. 블로그에서도 몇번 소개한적 있는 '세찬'군의 동생으로, 여자아기이고 아직 이름은 정하지 않았다. 우리 가족에겐 마치 크리스마스 선물같은 아이.

오늘 언니가 아기와 함께 병원에서 퇴원하는 날이라 처음으로 아기 얼굴도 보고 사진도 찍어봤다. 울음소리가 병원 떠내려갈듯 우렁찬걸 보니 이 아이도 왠지 세찬군 만만치않게 한 성격 할것같은 예감이..ㅋㅋ

그런데 이렇게 갓 태어난 아기를 보고 있자니 왠지 책임감이 느껴졌다. 이모로서의 책임감이 아닌, 어른으로서의 책임감. 이 아이가 행복하게 자라서 즐겁게 생활할 수 있도록, 어른으로서 좋은 세상을 만들어 가야 한다는 책임감 말이다. 솔직히 난 스스로를 어른이라 생각해 본 적이 없는것 같은데(인정하기 싫었던것 같다), 조카 두명이 생기니 저절로 깨달음을 얻게 되는듯.^^;

아무튼 세상에 태어난 또 한명의 우리 가족을 환영한다!!!
신고

'기억하고 >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교양 & 세찬군  (14) 2008.04.13
둘째조카 민교양  (16) 2008.02.10
두번째 조카탄생!  (14) 2007.12.30
명동 스폰지하우스에 등장한 오다기리죠  (8) 2007.10.26
한복입은 조카 세찬군  (6) 2007.09.25
6월1일, 본사 체육대회  (2) 2007.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