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일하고/Scenario'에 해당되는 글 12건

  1. 2009.09.09 '과속스캔들' 시나리오 (6)
  2. 2008.07.17 '장화, 홍련' 시나리오 (8)
  3. 2008.06.15 '추격자' 시나리오 (6)
  4. 2008.02.28 '악어' 시나리오 (4)
  5. 2008.01.10 '세븐 데이즈' 시나리오 (12)

'과속스캔들' 시나리오

일하고/Scenario 2009.09.09 23:46 Posted by 주드


이 영화의 흥행은 정말 상상도 못한 일이었다. 시놉시스만 보면 익숙한 소재와 스토리에 '차태현'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더해져 이미 극장에 차고 넘치는 그저그런 코믹물 정도로 느껴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배우들의 인지도도 떨어지는 편이었고 감독은 검증이 안된 신인이었으니...조건만 보면 이 영화는 내세울만한게 하나도 없었다.

그럼에도 이 영화가 모두의 예상을 깨고 흥행에 성공할 수 있었던건 감독의 연출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탄탄한 시나리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익숙한 소재를 살짝 비틀어서 신선하게 만든 아이디어도 좋았고, 처음부터 끝까지 아주 대중적이면서도 매끄럽고 세련됐다. 스릴러나 블록버스터 처럼 특이한 이야기를 만드는것 보다 평범한 이야기를 특별하게 만드는것이 더 어렵다고 생각하기에 나에게 '과속스캔들' 시나리오는 연구대상이랄까.

혜성처럼 등장해 불가능해 보이던 일을 가능하게 만들어버린 강형철 감독의 다음 작품이 기대된다. 연출자로서도 그렇지만, 시나리오 작가로서의 모습이 더욱더.


덧. 하지만 이 영화의 포스터와 제목은 아무리 생각해도 에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하고 > Scen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속스캔들' 시나리오  (6) 2009.09.09
'장화, 홍련' 시나리오  (8) 2008.07.17
'추격자' 시나리오  (6) 2008.06.15
'악어' 시나리오  (4) 2008.02.28
'세븐 데이즈' 시나리오  (12) 2008.01.10
'지구를 지켜라' 시나리오  (10) 2007.11.23

'장화, 홍련' 시나리오

일하고/Scenario 2008.07.17 12:31 Posted by 주드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일명 '놈놈놈' 이 드디어 개봉을 한다. 이름만 들어도 관심이 가는 남자배우 3명이 동시에 출현을 하고, '한국식 웨스턴 무비' 라는 새로운 느낌의 장르도 그렇고, 무엇보다 언제부터인지 '스타일리쉬 한 영화'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김지운 감독의 새작품이니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는것도 이해할만 하다. 게다가 얼마전 '칸 영화제' 에서 공개 후에는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졌다고 하니 이건 뭐 딱히 홍보를 하지 않아도 저절도 대박이 날 분위기랄까.

하지만 난 이번 영화가 그다지 기대되지 않는다. 김지운 감독이 '스타일리쉬한 영상'을 잘 만든다는것엔 동의하지만, '플롯'을 잘 다룬다는 생각은 들지 않기 때문이다. 그의 전작 '달콤한 인생'의 경우에도 이 부분때문에 실망을 했었고, '놈놈놈' 관련 리뷰를 보니 아마 이번에도 난 허술한 스토리라인에 실망하지 않을까 싶다. 물론 확실한건 영화를 봐야 알겠지만.

그래서 생각난 영화가 바로 '장화,홍련' 이다. 난 이 작품이야 말로 김지운 감독 영화의 절정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 영상은 물론이고, 잘 짜여진 플롯과 캐릭터들, '가족' 이란 울타리 안에 얽혀있는 슬픈 정서와 놀랄만한 반전까지.

처음 이 영화를 보며, 또 이 시나리오를 읽으며 느꼈던 충격이 다시 생각나는 여름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하고 > Scen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속스캔들' 시나리오  (6) 2009.09.09
'장화, 홍련' 시나리오  (8) 2008.07.17
'추격자' 시나리오  (6) 2008.06.15
'악어' 시나리오  (4) 2008.02.28
'세븐 데이즈' 시나리오  (12) 2008.01.10
'지구를 지켜라' 시나리오  (10) 2007.11.23

'추격자' 시나리오

일하고/Scenario 2008.06.15 09:37 Posted by 주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홍진 감독이 거의 5년동안 수정을 거쳐 완성시켰다는 영화 '추격자' 시나리오.

좋은 시나리오는 읽으면서 그 상황들이 머릿속에 펼쳐지면서 하나 하나의 장면들이 완성되어 다 읽고 난 후에는 마치 한편의 완성된 영화처럼 느껴지는 것이라는데, '추격자'의 시나리오를 보면 이 말이 어떤 의미인지 짐작하게 된다. 어디 하나 느슨한 곳이 없이 긴장감이 도는 구성도 멋지지만, 무엇보다 시나리오에 나와있지 않은 디테일한 부분들이 감독의 연출을 통해 합쳐지면서 놀라운 작품이 탄생했다. 만약 다른 사람이 쓴 시나리오를 나홍진 감독이 연출했거나 반대로 나홍진 감독의 시나리오를 다른 감독이 연출했다면 이런 절묘한 작품은 나오지 못했을것 같다.

'추격자'에 이은 그의 다음 작품은 '살인자' 라고 한다. 제목에서 느껴지는 식상함과 단순함이 좀 우려되긴 하지만, 그래도 나홍진 감독의 작품이니 우선은 기대 해 볼만 한것 같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하고 > Scen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속스캔들' 시나리오  (6) 2009.09.09
'장화, 홍련' 시나리오  (8) 2008.07.17
'추격자' 시나리오  (6) 2008.06.15
'악어' 시나리오  (4) 2008.02.28
'세븐 데이즈' 시나리오  (12) 2008.01.10
'지구를 지켜라' 시나리오  (10) 2007.11.23

'악어' 시나리오

일하고/Scenario 2008.02.28 23:40 Posted by 주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블로그에서 여러번 언급했듯이 나에게 김기덕 감독은 싫어하지만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존재다. 영화속에서 보여지는 그의 생각이나 사상들이 미치도록 거북하고 꺼려지지만, 영화를 보다 정신을 차려보면 어느덧 그가 펼쳐놓는 이야기들에 휘말려드는 나를 발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의 영화들은 나에게 있어 왠지모를 기묘한 즐거움이면서, 동시에  두번 다시는 체험하고 싶지 않은 소름끼치는 경험이다.

내가 김기덕 감독의 영화를 이렇게 특별하게(?) 느끼는 데에는 아무래도 '시나리오'의 영향이 크다. 김기덕 감독은 미학적인 연출 면에서도 남다르지만, 영화진흥공사 시나리오 공모전에 당선될 정도로 작가로서의 능력도 뛰어나다. 이 두가지 능력에 감독이 지닌 특이한 관점이 더해지니 이렇듯 쉽게 예측하거나 상상하기조차 힘든 영화들이 탄생하는 것 같다.

그 중의 최고는 아마 김기덕 감독의 장편 데뷔작 '악어'가 아닐까 싶다. 고등학교때 동네 비디오 가게 전단지에 소개 된 이 영화의 시놉시스를 보고 어찌나 충격을 받았던지, 지금까지 그 기억이 생생하다. 그 후 3년 정도 후에 이 영화를 봤는데, 영화는 내 기대 이상으로 충격적이면서 한편으론 아름답다는 느낌마져 들게 했다. 기존에 내가 가지고 있던 '아름답다' 라는 표현의 범위가 바로 이 영화로 인해 부숴져 버린것 같다.

오랜만에 다시 시나리오를 읽어봐도 그때 그 느낌 그대로다. 특히 김기덕 감독의 영화는 대사보다는 행동이나 분위기로 극의 흐름을 이끌어가는 만큼, 시나리오 상에서 그 장면들이 어떻게 묘사 되어있는지를 생각하며 보면 더욱 재미있게 읽힌다. 더욱이 오다기리죠와 이나영의 조합으로 더욱 기대되는 그의 신작 '비몽'을 기다리는 이 시점엔 말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하고 > Scen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화, 홍련' 시나리오  (8) 2008.07.17
'추격자' 시나리오  (6) 2008.06.15
'악어' 시나리오  (4) 2008.02.28
'세븐 데이즈' 시나리오  (12) 2008.01.10
'지구를 지켜라' 시나리오  (10) 2007.11.23
'피크닉' 시나리오  (6) 2007.08.22

'세븐 데이즈' 시나리오

일하고/Scenario 2008.01.10 22:27 Posted by 주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에 찾아 본 시나리오는 '세븐 데이즈'.
결론적으로 이야기 하면 '스릴러' 라는 장르의 플롯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만한 시나리오다.

역시 재미있는 영화는 시나리오에서 부터 뭔가 다르다고 해야하나. 첫장을 읽는 순간 영상이 머릿속에 그려질 정도로 강렬 느낌. 개인적으론 영화 보다 시나리오가 더 스릴 넘치는것 같다. 그런데 디테일한 감정부분에 있어서는 원신연 감독의 전작 '구타유발자들'과 좀 다른것 같아 찾아보니 역시 원작 시나리오는 다른 작가가 작업했고, 각색만 원신연 감독이 했더라.

재미있는것은 이 시나리오를 읽다보면 영화에서는 편집된 장면들을 알 수 있다는거다. 주로 캐릭터들의 성격을 명확하게 표현하기 위한 대사나 행동 묘사들 위주로 편집된것 같은데, 영화의 흐름을 빠르게 진행시키기 위한 선택이었겠지만 궂이 편집하지 않았더라도 좋았을뻔 했다.

그리고 영화개봉 이후에 말이 많았던 마지막 재판 장면은 시나리오 에서도 너무 가볍게 다뤄졌더라. 이 부분이 좀 더 설득력있게 그려졌더라면 좀 더 탄탄한 영화가 되었을거란 아쉬움이 남는다.


덧. 그러고보니 윤진씨 나오는 로스트 4시즌 시작이 얼마 안남았구나.
얼마전에 로스트 제작진이 4시즌을 앞두고 벌인 이벤트를 알고나서 경악을 금치 못하다가 결국 감동을 받았기에(?) 이번 시즌이 더더욱 기대된다. 작년에 국내에서 찍은 영화도 잘됐고, 로스트야 항상 잘되고 있으니 올해는 윤진씨도 헐리웃에서 괜찮은 영화 한편 찍기를 팬으로서 바래본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하고 > Scen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격자' 시나리오  (6) 2008.06.15
'악어' 시나리오  (4) 2008.02.28
'세븐 데이즈' 시나리오  (12) 2008.01.10
'지구를 지켜라' 시나리오  (10) 2007.11.23
'피크닉' 시나리오  (6) 2007.08.22
'8월의 크리스마스' 시나리오  (4) 2007.06.2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