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준, 이해영. 이름이 비슷해서 도대체 무슨관계일까 상상하게 되는 이 두명의 시나리오작가는 공동집필에서 나아가 감독데뷔까지 함께 치뤄냈다.

작가 출신의 감독들답게 데뷔작은 시나리오에 많은 비중을 두는 '드라마'다.
이 영화를 간단하게 말하자면 '한 소년의 성장기' 인데 여기서 재미있는 설정은 소년이 '남자'로 성장하는 과정이 아니라 '여자'가 되기위한 성장의 과정이란 거다.

영화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가볍게 풀어나가면서도 여자가 되고싶은 소년 '오동구'의 험난한 상황들을 결코 가볍지않게 그려내고있다. 많은 사람들이 영화를 보며 웃으면서 즐거워하던데, 내가 마냥 그들처럼 웃고만 있을 수 없었던 이유도 여기에 있었고 말이다.

'천하장사 마돈나'는 어떻게 보면 '퀴어영화' 인데, 다소 보수적인 우리나라에서 쉽게 건들기 힘든 주제를 부담스럽지 않게 잘 풀어낸 두 감독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가끔 중간중간에 조금 엉성하고 감독의 의도가 너무 노골적으로 드러나는 몇몇 장면들이 보이긴 했지만, 연출로서는 '신인'인 만큼 앞으로 더욱 발전할 가능성이 클것이라 기대하게되는 데뷔작 이었다.

'쉬리'의 성공 이후, 우리나라 영화계는 계속 엄청난 돈을 쏟아부은 블록버스터급의 영화만을 만들기에 바빴지만 이미 여러번 실패한 경험에서 보다시피 영화의 핵심인 '이야기'를 무시하고 기술만으로 승부해서는 발전할 수 없다고 본다.

오히려 탄탄한 스토리에 기반을 둔 '천하장사 마돈나' 같은 작은 영화들이 앞으로 한국영화가 지향해야될 방향이 아닌가 싶다.
예상하기론 이 영화가 크게 흥행할 것 같지는 않지만, 되도록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하는 영화다.

뱀발~
- 영화 오프닝씬에 어린 동구가 마돈나의 'Like a vergin' LP를 듣는 장면이 나오는데, 원래는 마돈나의 'Like a vergin' 뮤직비디오를 보는 상황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 뮤직비디오 판권이 너무 비싸서 결국 헤드폰으로 음악을 들으면서 노래를 흥얼거리는 설정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참고로 '천하장사 마돈나'의 영어 제목은 'Like a vergin' 이다.

- 영화속에 동구가 짝사랑하는 일어선생님으로 특별 출연한 '초난강'은 한국에 입국 후, 다음날 촬영을 위해 밤새도록 캐릭터를 연구해서 이틀만에 무리없이 촬영을 마치는데 성공했다고 한다. 이에 두 감독들은 그가 우리나라의 '형용사'의 느낌을 이해하고 연기할 수 있는 유일한 외국배우라며 감탄했단다. 정말이지 영화 속 그의 모습은 아주 특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박주호 2006.08.18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봉작인가요? 전혀 몰랐네요^^; ㅋ 초난강씨의 연기 기대하면서 봐야겠습니다^^

  2. BlogIcon 주드 2006.08.19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는 영화와 관계없는 WEB분야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예전에도 영화를 했었고, 앞으로도 영화를 하고 싶어서 기웃거리는 중입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8.11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용사의 느낌을 이해할 수 있는 외국배우라.. 이제 발음만 교정(이게 가장 어렵겠지만) 하면 ... 초난강... 재미있네요.

    • BlogIcon 주드 2007.08.12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 국내에 왔을때 모습이 망가져서 그렇지 일본 활동 모습을 보니 괜찮던데요. '일본침몰' 에서도 나쁘지 않았구요.

  4. 보리 2007.09.30 0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뭐가 되고 싶은게 아니라, 그냥 살고 싶은거야..라고 했던 동구의 대사가 아직도 마음에 남습니다. 트렌스젠더의 심정을 이해한다고 생각했었는데, 이 영화를 보고나서 "난 그동안 머리로만 이해했구나"라고 느꼈어요. 무거운 주제를 무겁지만은 않게, 아기자기하게 잘 만들어서 보는 내내 유쾌하고 행복했었습니다^^ 류덕환이 작은 거인이라고 불리던데, 정말 그 말이 맞는 거 같더군요. 그리고 그 씨름부 주장, 씨름선수의 기존 이미지와는 조금 다르다-라고 생각했는데 (하지만 그런거치곤 너무 씨름을 잘하고; 진짜 선수인가? 하고 정체를 의심했었어요..올해 날리더군요. 커프로ㅎㅎㅎ 진짜 씨름선수 출신이었다는 걸 커프로 유명해진뒤에야 알게됐습니다-_-;)

    • BlogIcon 주드 2007.09.30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이언이 커프에서 이미지 변신을 제대로 했더군요. 그 전부터 씨름선수 출신의 모델이라고 관심을 많이 받았었고, 이 영화에서는 특히나 화제 였었죠. 개인적으론 커프에서 이언 보다는 김재욱에게 더 관심이 있었어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