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그러니까 우리나라에서 월드컵이 열리며 모두가 들떠있던 그때,
나는 '네멋대로해라' 라는 드라마에 빠져서 정신을 못차리고 있었다.

평소에 공중파 드라마를 잘 안보는 편이기도 하고 기다리는걸 잘 못해서 미니시리즈 형식의 드라마들을 꼬박꼬박 챙겨보는건 상상도 못할 일인데, 그 당시 '네멋대로해라' 1회를 우연히 보고 나서는 도저히 다음회를 기다리지 않을 수 없었다. 드라마 속에서는 항상 나와는 동떨어진 뭔가 드라마틱한 상황들이 줄줄이 이어져 공감을 할 수 없었는데, 이 드라마는 달랐다.

자기가 곧 죽는걸 알면서도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고, 자신의 돈을 훔쳐 결국 친구를 죽게까지 만든 도둑놈을 사랑하게되고. 이런 상황에 대해 '안만나지지가 않는데 어뜩해요..' 라고 말하는 '네멋대로해라' 속 그들의 모습들은 현실에서는 물론 드라마 속에서도 일반적이지 않은 어떤 느낌이 있었다. 때문에 나의 20대에 이 대단한 드라마를 만난것은 지금까지도 커다란 행운이라 생각한다. 난 그들을 닮고 싶었다. 4년 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

올해 다시 월드컵이 열렸으니 네멋도 4주년이 된거다. 그 기념으로 난 요새 네멋대로해라 DVD를 다시 돌려보는 중인데, 이 드라마는 어떻게 된게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멋지다.

네멋의 모든 장면들과 대사들이 멋지긴 하나, 그 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몇 장면을 소개할까 한다. 참고로 아래 장면의 상황은 가족과도 같은 복수의 애인 '미래' 로 인해 복수와 전경이 몇주간 헤어져 있는 상태의 장면들이다.

012

복수 : 찬석아, 은장도 파는데 어딨냐?

찬석 : 왜?

복수 : 이러고 가만히 있으니까 눈앞에...여자 하나가 막 아른댄다.
아..나 과도라도 줘봐. 허벅지 찔러가면서 좀 참게.

찬석 : 누군데..

복수 : 그래서 나 이러고 있음 안된단 마랴.
나 가만히 있으면 안되는데..
나를 못살게 굴어야 하는데..

아 왜 자꾸 생각나게 만들어! 진짜.


012

전경 : 예전에 대학선배오빨 좋아했는데,
난 그 사람이 내 운명의 남잔줄 알았어요.
나 나름대로 죽을만큼 연애했는데.
그런데 그 오빠랑 헤어지고 2주 되니까 아무렇지 않았어요.
만날때마다 그렇게 설레였는데도..

그리고 지금..두번째 남자를 만났어요.
가슴이 설레요. 그리고 못본지 3주가 지났어요.
근데 이번에는요..마음이 아파요.
목이 따가워요. 머리가 없어졌어요.
내가 아는건 그거 뿐이에요.

한기자 : 걔가 안만나줘?
전경 : 네.

한기자 : 웃기는 짜장이네.
너 고작 엑스트라한테 차인거야? 아..자존심 상해.

전경 : 모르겠어요. 근데 아직 끝난것 같지는 않아요.
그래서 울지도 않고 참고 있어요.

특히나 '목이 따갑고 머리가 없어졌다' 는 전경의 대사는 당시 네멋폐인들 사이에서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대사다. 머리로 생각하면 무슨말인지 감이 잘 안오는데, 마음으로 생각하면 정말 공감되는 말이 아닌가 말이다.

'네멋폐인' 하니까 생각나는데, 당시 네멋폐인들 사이에서 꼭 거쳐야할 관문(?) 같은것이 홍대거리를 중심으로 한 네멋대로해라 촬영현장을 순회하는 것이었다. 지금생각해보면 그때는 정말 이 드라마에 미쳤었다. 드라마 속에서 그들이 걷고 이야기하는 장소에 가보면 마치 어딘가에서 그들이 나타날것만 같았으니까.

<복수네 집>
0123

<경이네 집>
01

<보라매공원, 액션스쿨>
0123

<그들이 거닐던 홍대거리>
012345

<복수와 경이의 버스정류장>
01234

실제로 일어난 일들도 아니고 허구에 지나지 않는 드라마에 나를 비롯한 많은 네멋폐인들이 왜 그렇게 집착하는지 궁금한 사람들도 있을것이다. 그런 사람들에게 나는 드라마 '네멋대로해라'의 1편이라도 한번 봐보라고 권해주고 싶다. 이 드라마를 통해 그동안 자신이 삶을 대하던 태도를 변화시킬수도 있으니. 마치 내가 그랬듯이 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박주호 2006.08.20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저도 얼마전에 다시 봤는데^^ 님이 쓰신 대사 저도 좋아합니다^^

    • BlogIcon 주드 2006.08.20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주호님도 '네멋' 좋아하시는군요!!^^;

      이 드라마에서 명대사와 명장면은 너무나 많아서 다 끄집어 내다보면 그야말로 밤 새야지요.ㅋㅋ

  2. BlogIcon agrage 2006.08.21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나영, 양동근 ㅡㅜ
    너무나도 넓은 연기의 폭과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서 너무 좋아한다는 ㅎ

    저도 저 대사 몇번이나 외웠던지.. ㅎ

    • BlogIcon 주드 2006.08.21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양동근은 복수때문이기도 하지만, 연기도 잘하고 음악도 나름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 참 많이 좋아하는 배우입니다. 반면에 이나영은 그닥 연기를 잘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데도 그녀를 보면 자꾸 '전경' 이 생각나서 그냥 좋네요.

  3. BlogIcon Hee 2007.07.13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멋...정말 쵝오죠...;ㅅ;
    봐도봐도 쵝오 ㅎㅎ

  4. BlogIcon eunwoo_sky 2007.08.09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 언젠간 이드라마에 열광했던 20대들이 나이가들어서도 한결같이 잊지못할것 같습니다.

    이 드라마는 ...참 그런거 같습니다.

    • BlogIcon 주드 2007.08.09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처럼 5년지 지났는데도 아직까지 이 드라마를 잊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걸보면 정말 대단한 드라마라는 생각이 들어요. 올해는 가을쯤 다시볼까 생각중입니다.^^

  5. BlogIcon 1004ant 2007.08.31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에 빠진게 시청자들만은 아닌 듯해요. 양동근은 머리도 밀고, 나중에 이나영은 '아일랜드'란 드라마로 작가와 재회하고, 양동근은 Dr.깽(?)으로 감독과 재회하는 것도 그렇고...

    • BlogIcon 주드 2007.08.31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멋 방영 당시와 끝나고 얼마 안되어서는 정말 그런 생각이 들었었죠. 그런데 정작 배우들은 벗어나고 싶어하더군요. 배우로서 이미지가 굳어지는건 좋은일이 아니니까요. 그래도 여전히 그들에게서 네멋이 느껴지는건 어쩔수가 없네요.

  6. 보리 2007.09.30 0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드라마를 참 좋아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전경보다는 송미래에게 반했던 작품이예요..^^ 공효진 연기 하는 거 처음 본거였거든요; 정말 자연스러운 연기, 송미래 그 자체인거 같아서 참 감동이었죠. 양동근이야 원래 연기파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공효진과 이동건의 발견에 놀랬던 기억이 납니다..

    • BlogIcon 주드 2007.09.30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은 분들이 전경과 복수도 좋지만 '미래'가 좋다고 말씀하시더군요. 저는 사실 처음 이 드라마를 볼때는 미래가 잘 안보였어요. 워낙 경이와 복수에 빠져서. 그런데 다시보면 볼수록 미래가 보이더군요. 네멋은 정말 캐릭터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멋진 드라마가 아닐까 싶습니다. 주인공들 뿐만 아니라, 조연..하다못해 잠시 등장하는 엑스트라들 까지요.

  7. BlogIcon clozer 2007.11.12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복수네집을 저랑 똑같은 각도에서 찍은 사진이 있어서 신기해요. ^^

    저도 제 인생 최초의 DVD가 네멋이에요.
    양동근, 공효진, 이나영은 네멋 이후로 가장 좋아하는 배우들이 돼버렸구요.

    티스토리에서 네멋을 좋아하는 분을 만나니 정말 반갑네요. ^^

    • BlogIcon 주드 2007.11.12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드라마의 영향 때문일거에요. 저 사진 찍을때만해도 드라마에 나온 장면들의 각도에서 사진을 찍었었거든요.

      아, 그런데 정말 비슷한게 많은데요? 저도 제 돈주고 산 첫 디비디가 네멋 이거든요! 네멋 덕분에 배우들은 물론이고 OST에 참여한 밴드까지 좋아하게 되었구요. 정말 다시한번 반갑습니당.^^

    • BlogIcon clozer 2007.11.13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두 3호선 버터플라이 좋아해요!
      3호선 버터플라이 in 네멋 앨범 못산게
      아직도 천추의 한이라는. ㅠㅠ
      그리고 네멋 다이어리, 네멋 대본북은 제 보물 1호에요.

    • BlogIcon 주드 2007.11.13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당시만해도 CDP가 없어서 테입으로 소장하고 있답니다. 그런데 clozer님과 저 같은 네멋 동호회 소속인가봐요~ 저도 네멋다이어리와 대본북, 퍼즐등을 보물로 간직하고 있는데..^^;

    • BlogIcon clozer 2007.11.17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가 봐요~ ^^
      상영회는 가신 적 있으세요?
      저는 작년까진 상영회 때마다 꼬박꼬박 갔었는데
      올해는 꿈지럭거리다가 못 갔어요. 엉엉. ㅠㅠ

    • BlogIcon 주드 2007.11.17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상영회는 한번도 못갔습니다.
      복수같은 사람 만나면 같이 가려고 아껴두고 있는데, 몇년이 지나도록 못찾고 있거든요. 역시 복수는 드라마 속 에서만 존재하는 것인지..-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