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에버랜드에 가다.

기억하고/풍경 2007. 5. 6. 12:29 Posted by 주드

지금껏 내 생에 이렇게 다이나믹한(?) 어린이날은 없었던것 같다.
아직까지도 어린이날은 누군가가 나를 위해 뭔가를 해줘야 되는것 아니냐는 착각에 빠져있던 내가 이제는 명확하게 그 반대의 입장이라는 사실을 뼈져리게 느끼게 해준 날이기도 하다.

올해 어린이날에는 우리집의 유일한 7살 어린이를 위해 가족들이 총 출동했다.
사람 많은거 싫어하고 더운날씨도 싫어해 왠만하면 밖으로 움직이지 않는 우리 가족들이, 어린 조카를 위해 평소보다 더 일찍 일어나 다같이 차를타고 '용인 에버랜드'로 떠난것이다. 마치 영화 '리틀 미스 선샤인'에 나오는 가족들 같은 모습으로 말이다.ㅋㅋㅋ

새벽같이 출발을 한 이유가 차가 많이 막힐것이란 예상에서였는데, 의외로 도착까지는 수월했다. 문제는 그 이후였으니...에버랜드안에 사람이 어찌나 많던지 가히 충격적일 정도였던거다.

0123456


더욱 놀라운건 그 이후였다. 어차피 '자유이용권'을 끊었는데 놀이기구를 타는것은 무리가 있어보여 '사파리' 라도 다녀오자며 줄을서서 기다리기 시작했는데, 거의 2시간 정도를 기다려야 했던거다. 20분 정도 버스타고 동물들 보려고 말이다. 어린이날이 1년에 한번인게 정말 다행인순간..-_-;

01234


그런데 정말 에버랜드에 볼것이 많긴 하더라. 나는 거의 10년만에 에버랜드에 가보는것 같은데(고소공포증이 있어서 놀이공원을 싫어한다;;), 하루종일 있었음에도 거의 반 정도도 구경을 못한것 같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었던것이 꽃축제(?)가 진행중인지 넓은 마당에 한가득 꽃을 심어둔 장소였다. 왠지 마음이 탁 트이는 듯.

012345


마지막으로 즐거운 어린이날을 보낸 조카 '세찬'군의 사진이다.
녀석은 평소에 장난이 너무 심해서 나와 참 많이 싸우는데,(요샌 말을 너무 잘해서 말싸움을 하면 내가 질 정도다. 좀있음 주먹싸움도 될라나..-_-; ) 이번 어린이날 이벤트(?)로 잠시 휴전상태에 돌입했다는 소식이다.ㅋㅋ

0123

'기억하고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사사람들과 함께한 안면도 엠티현장  (10) 2007.05.20
5월의 창경궁  (6) 2007.05.13
어린이날, 에버랜드에 가다.  (16) 2007.05.06
제 8회 전주영화제 풍경  (8) 2007.05.01
4월의 경복궁  (2) 2007.04.24
전주영화제 이벤트 상품  (10) 2007.04.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슈리 2007.05.06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인가 서울랜드사태가 생각나네요. 휴일엔 집에서 쉬는게 최고란 생각이 조금 드네요.=_=

    • BlogIcon 주드 2007.05.06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랜드사태? 그게 뭔가요?
      저도 왠만하면 집에 있었을텐데 어린이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줘야(?)겠다는 생각에 무리했지요.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5.06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랜든가 어디서 몇일동안 입장료를 대폭 할인했는데 그 행사첫날 서울대공원지하철역에 몰린 사람이 거의 "새벽의 저주"를 방불케했다고 해요. 그래서 인명피해도 있고 뉴스에도 나왔었어요.

    • BlogIcon 주드 2007.05.07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설명을 들으니 기억이 날듯하네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5.06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드보이에서 처럼 '돼지인형 쓴 아저씨 대따 힘들었겠다'란 생각이 들어요.. 작년 ... 돼지인형은 아니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잠시 쉬는 시간에도 수천까지는 아니더라도.. 수백의 아이들의 눈을 피해 담배를 피던 순간이 떠오르네요..

    어느 날 큰조카가 재미있는 놀이를 하자며 '쎄쎄세~ 푸른하늘...'이런 노래에 맞춰 손뼉을 맞추는데... 어찌나 난감하던지... 큰조카가 세찬군처럼... 군이란 호칭을 썼으면 어떨까란 .... 저만 편한 생각을 하게 되네요.


    슈리님 말하시는 것이.. 혹여 잠실 롯데월드 이야기가 아닌가요? 매형이랑 그런 얘길했던 기억이... 안전사고위험때문에 영업중지해야 하는 상황에서 방학철 성수기를 놓칠 수 없다고 무리하게 영업하려했던 롯데측 이야기가 언론에 방송되면서 여론에 질타를 이기지 못한 롯데가 사과의 의미로 하루이나 몇일을 무료개방하였다가..

    • BlogIcon 주드 2007.05.07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푸하하하하! 저도 사진속 돼지인형쓴 사람들보고 얼마나 힘들까 싶었어요. 날씨가 완전 더웠기 때문에;;

      저는 오히려 여자조카가 있었으면 안싸우고 잘 지냈을것 같단 생각을 했었는데..주변 사람들이야기 들어보면 그것도 아니라고 하긴 하던데 말이죠.

      앗, 글고 잠실롯데월드가 맞는것 같네요. 무료입장으로 아수라장됐다는 뉴스가 막 기억납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5.07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큰 일 하셨네요.. 어린이날 놀이공원가는 것은 사람구경 하러 가는 것이기 때문에 ㄷㄷㄷ

    • BlogIcon 주드 2007.05.07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정말 인내심 테스트 하는것 같았어요..ㅋㅋ
      그래도 조카가 즐거워하니 보람있고 괜찮더라구요.^^

  4. BlogIcon Hee 2007.05.07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놀이공원..
    놀이공원 가본지가 어언.....orz...
    조카들이 다 떨어져 있어서..
    어린이날도 그냥 별다를 거 없는 편안한 주말이었습ㄴ디ㅏ -0-;;;;

    • BlogIcon 주드 2007.05.08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회사에서 가끔 운동회(?)하러 근처 어린이대공원에 가는거 빼고 다른동네에 있는 놀이공원에 간건 정말 오랜만이에요. 자유이용권을 끊은건 10년도 넘은일 같고.ㅎㅎ
      힘들었지만 나름 보람있었답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5.09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로가 글속에서 느껴집니다...;ㅁ; 그래도 동물이랑 꽃을 볼 수 있어서 좋았겠는걸요...^^

    • BlogIcon 주드 2007.05.10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사실 무척 피곤하긴 했는데 오랜만에 놀이공원에 자유이용권끊고 간거라 재미있긴 했어요. 특히 물개쇼 정말 좋았음!ㅎㅎ

  6. BlogIcon 미라클러 2007.05.10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이공원 안가본지 5년 지났습니다.. ㅠ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5.11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카 너무 귀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