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회사에서 단체관람으로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을 봤다. 지난 해리포터 3편을 안봐서 바로 이번 영화를 봐도 될까 싶었는데, 몇가지 설정이 생소하긴 해도 영화를 이해하는데는 별 무리가 없었다. 사실 전편을 봤다고 해도 몇년이 지났으므로 내용이 거의 기억 안날것 같기도 하고.

트랜스포머를 보면서도 느꼈지만, 해리포터를 보니 이제 영화속에서 불가능은 거의 없어 보인다. 그러니 예전에야 특수효과가 얼마나 실감나느냐에 따라 영화를 평가했지만, 이젠 기술이 워낙 많이 발전해서 특수효과는 평가의 기준이 안될것 같다.(모든 블록버스터 영화가 기술은 당연히 좋을테니)
그러니 결국 흥행의 명암이 갈리는건 스토리가 얼마나 흥미롭고 그럴듯한지가 아닐까 싶다. (곧 개봉을 앞두는 '디워'도 이런 관점에서 상당히 기대된다.)

난 해리포터 1편을 보고 몇년만에 이번 4편을 보게 되는것이서, 역시 가장 놀라운건 주인공 해리의 변화된 모습이었다. 외모상으로도 그렇지만, 밝고 씩씩하고 희망찬 모습의 해리를 떠올리던 나에게 사춘기의 우울한 감성을 지니고 있는 해리는 너무나 의외였다. 솔직히 그래서 이 영화가 맘에 들었고 말이다.

다들 알다시피 해리포터는 '동화' 이고, 동화는 대부분이 해피엔딩 아닌가.  이번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도 결국엔 해피엔딩이 되긴 하지만, 그 과정을 만들어가는 주인공 해리가 매사에 밝고 긍정적인.. 그래서 지극히 전형적인 캐릭터가 아닌 가족에 고민하고, 우정에 고민하고, 사랑에 고민하는 평범한 남자아이의 모습이어서 오히려 더 공감이 갔던것 같다.

참, 영화를 보면서 내가 나이들어 가고 있다는것을 심각하게 느꼈던것이 초챙과 해리의 키스씬을 보면서다. 모두가 없고 둘만 남겨진 순간. 짦은 정막과 수줍게 이어지는 말들에 자연스럽게 가까워지는 그들의 모습을 보면서 내가 왜 그리 흐뭇하던지. 어르신들이 어린친구들 흐뭇하게 바라보듯이 말이다.ㅋㅋ

말이 나왔으니 말인데, 처음엔 영화속에서 초챙의 캐릭터를 너무 쉽게 다룬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었다. 잠깐 등장해 해리와 좋아지다가 어떠한 사건으로 인해 해리는 그녀를 외면하게 되고 초챙은 그 이후론 영화에 등장하지 않기 때문. 그런데 생각해보니 오히려 영화속의 묘사가 맞는것도 같다. 원래 첫사랑이 그렇지 않나. 미친듯 불타오르다가 사소한 일에 틀어지고 그때의 후회를 마음속에 오래 담아두고.

결론적으로 해리포터의 성장기...! 기대를 안해서 그랬는지 나는 참 재미있게 봤다. 개인적으론 트랜스포머보다 해리포터가 더 좋았던듯.


덧. 극장에서 놀랐던것이 5개인가..6개 관에서 해리포터를 상영하고, 나머지 관에서는 트랜스포머를 상영하더라. 나는 멀티플렉스가 좋은 이유가 상영관이 많아 그만큼 영화 선택의 폭이 넓어서라고 생각했는데,(물론 나는 잘 안가지만;) 이런식으로 몇몇 영화가 모두 점유를 해버리면 의미가 없는거 아닌가. 이번에 회사에서 영화 고를때도 원래 다른 영화를 보려고 했으나, 선택의 여지가 없어서 해리포터를 보게 된거다. 물론 나는 재미있게 봤지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열심히 2007.07.17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보내신 것 보고 왔습니다.
    저도 해리포터가 밝고 명랑한 청소년이 아닌, 약간은 우울하고 쓸쓸하고 그렇지만 가끔 행복해하는...
    보통의 모습이라서 마음에 들어요 ^^

    초챙과의 키스씬은 저도 흐뭇하게 봤답니다 ㅋㅋ (나이 들었다는 뜻?)

    글 잘 읽고 갑니다. ^^

    • BlogIcon 주드 2007.07.17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당.^^ 해리포터가 미국에선 엄청 흥행중이라고 하던데 우리나라에서는 잘 안되고 있다는것 같더라구요. 아무래도 이야기가 좀 무거워서 그런게 아닌가 싶네요. 오늘보니 해리포터 마지막편이 유출됐다는 기사도 있던데, 결말이 정말 궁금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