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한국영화 흥행순위를 보는데 의외인것이 몇개 있었다. 첫번째는 '그놈 목소리'가 흥행 1위였다는것과 두번째는 1위의 흥행스코어가 325만 이라는거다. 천만관객 시대에 상반기 최고 흥행작이 325만이니 또 한국영화 위기네 스크린쿼터를 예전처럼 해야하네 하는 말들이 나오겠다. 그런데 리스트를 보면 알겠지만 딱히 대박을 칠만한 영화가 없었던것도 사실이다. 요새 투자자가 없어서 영화를 못만든다던데 정말 그런가 보다.
(그런 의미에서 디워가 대박을;;)


사설이 또 길었는데, 그래서 상반기 1위라는 '그놈 목소리'를 봤다.
나는 자식은 커녕 조카한명 있는데도 영화 속 이야기에 쉽게 몰입이 되던데, 실제 아이가 있는 사람들은 정말 조마조마하며 영화를 봤을것 같다. 사실 영화에서 '유괴' 라는 하나의 사건만 가지고 2시간여동안 끌어가기엔 밋밋한 감이 없지 않은데,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해서 그런지 이야기를 끝까지 잘 몰아가더라. 마지막에 실제 범인의 목소리와 몽타주가 나올때는 소름이 돋을 지경이었으니까.

'현상수배극' 이란 설정도 좋고, 마지막 실제 사건 자료를 써서 영화와 현실을 뒤섞은 시도도 좋은데 나는 그게 너무 확연하게 드러나니 사실 김빠지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이 영화의 목적은 공소시효가 끝나버린 그 범인을 잡겠다는건가, 아니면 어딘가에서 잘먹고 잘살고 있을 범인에게 죄책감을 안겨주겠다는건가,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에게 조심하라는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었던건가.

어찌됐건 흥미로운 영화이긴 했다. 영화를 다 보고나서 뭔가 찜찜했지만, 재미있었다.
그리고 박진표 감독의 다음 영화가 기대된다. 지금까지 실제 일어난 사건들을 재 구성한 영화들을 만들어 왔으니 다음번에도 이런식의 영화가 아닐런지. 개인적으론 듀스의 '김성재' 가 죽은 사건이 영화로 재구성되어 만들어지길 기대 중이다. 하지원이 주연한 '진실 게임' 이란 영화가 있긴 했지만, 너무 약했음.


덧. 올해 초 이 영화가 개봉했을 쯤, 압구정 토끼굴에 갔었다. 영화의 실제사건 '이형호'군의 사체가 발견된 곳 말이다. 만약 당시에 내가 이 영화를 봤다면 그곳엔 못갔지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7.18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딘가에서 잘먹고 잘살고 있을 범인에게 죄책감을 안겨주겠다는건가,' 이런 목적은 절대 아닐거 같은데요.. 그런 의도라면 제작한 사람이 '그놈'을 '사람'으로 봤다는 말인데..

    • BlogIcon 주드 2007.07.18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야기가 그렇게 되나요..^^; 어쨌든 유괴범에게 공소시효가 있다는건 좀 아닌것 같아요.
      영화보면서 내내 의아했던것이 유괴범 목소리 연기자로 왜 강동원을 선택했을까 하는거에요. 단순히 홍보 목적인건지..'우행시'에서 사형수의 모습을 한 강동원이 살짝 겹치더라구요.

    • BlogIcon 1004ant 2007.07.19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괴범에다가... 살인범,, 사체유기까지... 그냥그냥 요즘 많이 제가 까칠합니다.

  2. BlogIcon Zet 2007.07.19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원의 진실게임은 어떤내용인지 궁금해요. ㅋ 쥬드님 덕에 영화 하나 알아갑니다! :D

    • BlogIcon 주드 2007.07.19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본지 너무 오래되서 명확하게 기억나지는 않는데요, 영화 나왔을때 김성재 사건을 모티브로 삼았다는 이야기가 많았지요. 하지원의 데뷔작인데 정말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주긴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