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5.18을 소재로 한 영화가 나온다는 사실에 처음 제작소식을 들었을때부터 많이 기대했었다. 그것도 이 사태를 직접 주도한 전두환이 아직까지 멀쩡히 살아있는 지금 말이다. 사실 김지훈 감독이 연출을 한다고 하기에(그의 전작은 '목포는 항구다' 이다.) 그가 이 민감한 소재를 잘 다룰 수 있을지 조금 걱정되기도 했었는데, 확실히 기대 이상의 작품이 나온것 같다.

나는 5.18을 겪지 않은 세대이기 때문에 이 영화가 그때의 상황을 사실적으로 표현을 했는지 평가 할 만한 기준은 없지만(아마 현실은 영화보다 더 비참하고 처절했을거다.), 오히려 나같은 사람들에게 이만큼의 공감과 울분과 분노를 느낄 수 있게 해줬다는 점에서 충분히 성공적이라 생각한다.

분명 이 영화로 인해 다시금 불게 될 5.18에 대한 재조명 바람이 얼마 안가 꺼지겠지만, 잠시 동안이라도 무고한 사람들의 피를 바탕으로 이룩된 지금의 현실이 과연 그 투쟁의 의미에 부끄럽지 않을만큼 제대로 나아가고 있는지 돌이켜 볼 필요가 있는것 같다. 더불어 너무나 쉽게 잊혀져가는 그들을 잠시라도 떠올리고 추모할 수 있도록 되도록 많은 사람들이 이 영화를 봤으면 하는 바람이다.

덧. 영화를 보면서 이렇게 울어본건 참 오랜만인듯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