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비레드 - 로렌 슬레이터

보고듣고/도서 2007. 8. 21. 09:55 Posted by 주드
루비레드
로렌 슬레이터 지음, 조영희 옮김/에코의서재

오랜만에(?) 회사 독서그룹 CBC에서 읽은 책 리뷰다.

8월 셋째주에 읽은 책은 로렌슬레이터의 '루비레드' 이다. 강렬한 붉은색의 표지도 흥미롭고 제목도 멋지다고 생각했던 책. 게다가 '스키너의 심리상자 열기' 란 책을 흥미롭게 읽어서 같은 저자가 쓴 '루비레드' 라는 책에 대해서도 기대가 컸다. 결론적으로 그 기대가 채워지진 않았지만.

솔직히 나는 '루비레드' 라는 책을 읽는 내내 상당히 불편했는데, 그 이유는 첫번째로 각각 이야기들의 전개가 불친절하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이 책은 하나의 이야기를 심리학적으로 풀어서 설명하는 형태가 아니라 저자가 동화 속 주인공이 되어 자신의 심리를 사람들에게 늘어놓는 방식이다. 어떻게 보면 더 흥미로울수도 있는 전개 방식인데, 나는 사실 이해가 잘 안가더라. 때문에 책의 내용에 공감을 하기도 어려웠고, 그래서 재미를 느끼기 보다는 책을 읽는 내내 좀 당황스러웠다.

두번째로, 이 책이 재미있을것이라 생각한 이유가 '동화 백설공주의 심리학적 재해석' 이란 책의 홍보문구를 보고서 였는데, 이 책에서 다루는 15편의 동화중에서 제가 알만한 동화는 2~3편 정도밖에 안되더라. 원래의 동화 내용을 알아야 이 책에서는 어떻게 변형을 시켰는지 알 수 있었을텐데 그걸 알 수 없어서 조금 답답했다.

결론적으로 이야기를 좀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갈 수 있도록 풀어갔으면 더 재미있었을거란 아쉬움이 남았다.

'스키너의 심리상자' 라는 책을 읽을때는 로렌 슬레이터 라는 저자가 글을 참 잘쓴다고 생각했었는데, '루비레드'를 읽어보니 그녀는 역시 작가가 아니라 심리학자 더라. 만약 로렌 슬레이터의 심리분석을 바탕으로 조앤 K. 롤링(해리포터의 저자)가 기존의 동화들을 재해석 했다면 정말 흥미로운 책이 나왔을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