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가를 맞아 오늘 오전에 어머니와 함께 본 영화가 '권순분여사 납치사건' 이었다. 이 영화를 본 많은분들이 나쁘지않은 코메디라 이야기를해서 어느정도 기대가 있었고, 무엇보다 극장 개봉작 중에 부모님과 함께 볼 영화로서는 이 영화가 거의 유일했다.

내가 이 영화에 대해 알고 있던건 주요 출연진 4명과 김상진 감독 작품이란것, 그리고 원작이 '대유괴' 라는 일본 소설이란 것이었다. 영화에 대한 내용을 듣기전에 소설에 대한 내용부터 조금 알게 되었는데, 꽤 참신하고 기발한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활자로 된 책을 영상으로 옮기는 작업에 대해서는 회의적이었지만.


하지만 이 영화, 문안하게 잘 만들어진것 같다. 뭐 트집을 잡자면야 이것저것 걸리는게 많았지만 이 영화의 주요 플롯에 대해서는 인정을 안할수가 없었다.(물론 원작이 있긴 하지만 각색을 이만큼 하는것도 꽤나 힘든 일이었을거다.) 어리버리한 3명의 납치범에게 붙잡힌 뛰어난 두뇌의 인질이 오히려 역으로 납치범들을 이용한다는 발상이 꽤 신선했고 각자 자신에게 딱 맞는 역할들에 배치된 배우들도 재미를 더했다. 단, 누구나 놀랄 정도로 두뇌회전이 빨랐던 권순분 여사가 어이없는 실수들을 했다는것이 좀 작위적인 설정같긴 했지만.


영화가 시사하는 부분도 그렇고, 가볍고 재미있게 흘러가는 스토리도 그렇고...부모님과 보기에는 적절한 영화가 아니었나 싶다. 언젠가 함께봤던 '인어공주'(고두심과 전도연이 나왔던)는 재미없다고 하셨던 우리 어머니도 이 영화는 너무 즐겁게 봤다는 이야기를 오늘 하루에도 여러번 하셨으니 일단 성공.

이 시점에서 우리나라 영화들도 이렇듯 좀 다양한 소재들로 구성된 영화들이 앞으로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을 해본다.


덧. 이 영화에 등장했던 배우중에 가장 의외였던 사람이 '서영희' 였다. 말은 특별출연 이라는데 까메오라 하기엔 살짝 애매한 단역 정도의 비중이다. 어째 충무로에서의 그녀의 존재감은 점점 줄어드는듯..?! 내가 보기엔 정말 괜찮은 배우인데, 배경이 별론가? 스승의 은혜와 마파도, 내생에...등에서 어느정도 자리 잡았다 생각했는데 왠지 계속 잘 안풀리는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03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 사이즈로 봐도 김신영이야..

    어머니가 만족하셨다면, 좋은 거죠... 서영희는 ..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많이 없죠..영화안에서 주연배우가 되기 위해..그런 신비감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이미지가 외모에서 많이 오겠죠? 여하튼 잠깐 나와도 그 설정은 재미있었답니다.

    • BlogIcon 주드 2007.10.03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하. 포스터에서 웃기게 보이려고 저 가발을 씌웠나봐요. 영화속에서는 저 가발 쓰고 나오는 장면 없잖아요~ㅎㅎ

      배우들은 이미지 관리가 정말 중요한것 같긴해요. 저도 실제로 본적은 없는데, 서영희씨와 같은과 후배인 제 친구가 실제로 보면 정말 이쁘고 착하다고 볼때마다 칭찬을 해대는 바람에 이미 저는 그 배우를 객관적으로 볼 수 없는것 같습니다. 제가 보기엔 외모도 그렇고 연기도 그정도면 괜찮은데 말이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03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자들이 가발이랑 가면쓴건 별로였는데, 그래서 만들어진 몽타주..는 아주 웃겼어요.. (그냥 강성진 나온거는 기억하는데..가발 안썼는지, 썼는지 .. 기억이 안나요..)

      남자로써 하는 말인데, 연기도 외모도 좋지만, 여배우가 여자로 느껴지지 않아요... 서영희씨같은 경우는 말이죠. 너무 치명적인가? 뭐 제 스타일이 아니라고 해두죠.. ^^;

    • BlogIcon 주드 2007.10.03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거 정말 치명적인데요? 그나마 위에 말했던 제 친구는 남자이니 1004ant님 취향이 아닌 배우로 정리하는게 좋을듯(?) 싶습니다.ㅋㅋ 곧 개봉 앞두고 있는 '궁녀' 라는 영화에도 나온다는데 기대해 봐야겠어요. 저는 한번 좋게보면 그 배우가 어떻던 끝까지 지켜보는 스탈이라.^^;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03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꽤 잘 나왔나봐요. 언제 가족들끼리 보면 괜찮을 것 같네요 ㅎㅎ

    • BlogIcon 주드 2007.10.03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기대치가 낮아서 그랬을수도 있어요. 게다가 친구들과 보거나 혼자 봤다면 심히 유치하게 봤을수도 있는데 옆에 어머니가 계시니 솔직히 영화의 내용보다는 어머니의 반응이 더 신경쓰였구요.^^; 슈리님도 가족과 함께 보시기를 권장합니다.(그런데 이 영화 결론이 자식들한테 잘해줘봤자 소용없다..뭐 그런거더군요. 어머니께서 심하게 공감하시더라는..-_-;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