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6일은 조카 세찬군의 7번째 생일 날이었다. 요즘 우리가족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인물인 만큼, 식구들 모두 시간을 맞춰 우리동네 유일한 쇼핑센터 스카이라운지에 있는 뷔페에 갔다. 가까운 곳이긴 하지만 난 이곳에 처음으로 가봤는데, 그동안 별로라는 소문을 많이 들어서 그런지 그다지 나쁘지 않았다. 그럼 한밤의 야식테러 시작해 볼까. 음하핫!



내가 처음으로 담은 접시. 주로 초밥과 탕수육 깐풍기등의 중국음식들이다. 그외 샐러드와 파스타 약간.
뒤에 살짝 보이는 작은그릇에 담긴것은 생마즙. 난 안먹어봐서 맛은 모르겠다.



이것은 각종 롤 모듬. 롤 안에 들어간 재료는 모두 같고, 겉에 장식에 쓰인 재료들만 조금씩 다르다.
롤안에 무엇을 넣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약간 비린맛이 나서 나로서는 좀 꺼려졌다. (하지만 결국 다 비웠음;)


01

오늘의 주인공 세찬군. 평소 새우를 좋아해서 삶은 새우를 접시에 한가득 담아왔다. 세찬이는 여기서 새우만 먹은듯.




배가 좀 부르니 그제서야 내가 선물한 시계에 관심을 보이는 세찬. 내 걱정이 무색할만큼 좋아하기는 하는데, 왠지 오래 못갈것 같다는 예감이 드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먹고 집에 돌아와 본격적으로 생일파티 준비! 귀여운 케익에 꽂힌 일곱개의 초. 좋을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 끌 준비하는 세찬.

태어나자마자 간호사의 품에안긴 세찬이를 본것이 정말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커서 내년엔 학교에 간다니...시간이 정말 빠른것 같다. 내 나이를 생각하면 시간이 가는것이 너무나 아까운데, 세찬이 크는걸 보면 마냥 신기하고 기특하기만 하니..어찌됐건 시간은 계속 흐를 것이고, 난 이 감정의 간극을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지.-_-;

'기억하고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4ant님의 선물  (4) 2007.11.17
언젠가 일본.  (6) 2007.11.03
조카 세찬군 일곱번째 생일 풍경  (4) 2007.10.27
주말, 삼청동 풍경  (10) 2007.10.16
기획팀 번개모임 풍경  (8) 2007.10.10
지난 휴가, 서울탐방  (8) 2007.10.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27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은 사돈어른께서 돼지갈비집으로 장소를 정하셔서~~ ㅋㅋ 부페도 괜찮겠네요... 훗훗

    • BlogIcon 주드 2007.10.28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번 식구들끼리 가는곳이 거기서 거기라 새로운데를 가려고 시도해봤는데, 괜찮았던것 같아요. 그런데 다들 생각보다 많이 못먹어서 좀 아깝긴 했지만.

  2. 보리 2007.10.28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주위분들도 다들 조카들에게 정신을 못차리더군요..^^
    다른 조카들도 예쁘지만 첫 조카가 그렇게 감동으로 다가올 수 없다며..ㅋㅋㅋ

    음식들 맛나보입니다-_ㅠ

    • BlogIcon 주드 2007.10.28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첫조카는 자기 자식보다 이쁘다는 말을 들었는데, 정말 그럴지도 모르겠어요. 뭐, 만나면 매번 싸우는게 일이긴 하지만..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