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피용 - 베르나르 베르베르

보고듣고/도서 2007. 10. 28. 13:55 Posted by 주드
파피용파피용 - 6점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뫼비우스 그림/열린책들

처음 책을 받고는 두께에 놀랐는데, 두세시간 읽다보니 책의 반 이상이 훌쩍 넘어가 또 다시 놀랐다. 역시 이 작가는 천성 이야기꾼이다. 책을 읽으면서 무슨 이야기가 이렇게 성기고 어설픈가 생각했었는데, 그럼에도 난 빠져들었던거다. 그가 상상하는 방대한 이야기들에 말이다.

이미 썩을대로 썩어버려 희망이 없는 지구를 탈출해 새로운 행성을 찾아간다는 이 책의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이 지적했듯이 성경에 등장하는 '노아의 방주'를 연상케 한다. 그뿐인가. 새로운 행성에 도착한 남자가 자신의 갈비뼈를 통해 새로운 여자를 만든다는건 노골적으로 '성경'의 패러디(?) 라 할만하다. 아, 물론 이 책에 대한 논점이 성경을 얼마나 활용했으냐는 아니다.

역시 이 책에서 내가 느낀것은 '변화의 필요성' 다. 이미 지금의 상황에 안주하고 만족하며 변화를 두려워해서야 더이상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주인공 이브는 다들 말도 안된다며 손가락질하는 지구탈출(?) 프로젝트를 기어이 진행하고 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태우고 새로운곳을 향해 가는것이다.

충격적인건 이 새로움을 향한 사람들의 모습이다. 기존의 관습과 통제에 진저리가나 떠남을 결심한 사람들이 결국엔 필요에 의해 그 관습과 통제를 반복하고 있다는 것이다. 결국 수백년이 지나 최종 목표로 한 행성에 도착해서도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결국 새로운 환경은 인간이란 종을 조금 더 오래 지속시킬 수 있는 수단에 불가한 것이다. '인간'이 변하지 않는이상 그 어디로 도피를 하더라도 끝내는 같은 상황의 반복이 아닐런지.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의 마지막 문장 '영원히 탈출을 계속할 수는 없다' 라는 문구가 이 책의 주제가 아닐까 싶다. 이젠 과거의 잘못들을 되풀이하지 말고 '변화' 해야 한다는것. 이것이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이렇게 '파피용' 이란 거대한 우주함선을 만들어 수천명의 사람들을 실어나르며 보여주려 했던것이 아닐런지. 아, 물론 이 모든것의 전제는 우리 모두가 아직 '인간'에 대한 기대를 져버리지 않은 상태라는 것이다.
http://forget.tistory.com2007-10-28T04:54:540.36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신어지 2007.10.28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리 대왕하고도 좀 비슷한 대목이 있는 모양이군요.
    하물러 만 명이 넘는 어른들이야 더욱 그렇겠죠.

    • BlogIcon 주드 2007.10.28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론 아무래도 파리대왕쪽이 더 마음에 듭니다만, 파피용도 여러가지로 시사하는 바가 큰 소설인것 같습니다. 당연한 이야기(?)를 너무 장황하게 풀어낸 느낌도 있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