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에서 당첨된 티켓으로 뮤지컬을 보고왔다. 제목은 '텔미 온어 선데이'.
얼마전에 대학로 근방을 지나다가 '바다'가 나온다는 뮤지컬 포스터를 봤던 기억이 있는데, 그게 바로 이 작품이었던 거다. 사실 포스터 느낌만 봐서는 왠지 화려하고 멋진 여자들의 이야기가 펼쳐질것 같은 느낌이었고, 티스토리에서 여성블로거들에게 우선적으로 티켓을 준 것도 비슷한 이유가 아닐까 생각했었는데, 이런 내 예상은 반은 맞았고 반은 틀렸던것 같다.

우선 이 뮤지컬이 가장 특이했던 이유가 '여성 모노 뮤지컬' 이란 점이다. 즉, 1시간 30분 가량되는 공연내내 여주인공 혼자서 뮤지컬을 이끌어간다. 연극이야 모노드라마 형식을 종종 봤었는데, 뮤지컬은 처음이었다. (알고보니 국내에서도 여성 모노 뮤지컬은 이 작품이 처음이라고 한다.) 그래서 과연 이야기의 전개나 전환이 어떤식으로 이루어질지 궁금했었는데, 신기할 정도로 처음부터 끝까지 너무나 매끄럽게 잘 흘러 갔다.  무엇보다 뮤지컬이 시작되고 난 후, 한번도 무대를 떠나지 않고 노래하고 춤추고 연기한 배우에게 정말 큰 박수를 보내고 싶었다. 내가 오늘 본 공연에서는 '김선영'씨가 주인공으로 등장했는데, 가창력이나 연기나 정말 대단하더라. 덕분에 1시간30분 동안 온전히 이 뮤지컬에만 몰입할 수 있었던것 같다.

하지만 확실히 여러가지 단점도 있었던 뮤지컬 이었다. 우선 처음부터 끝까지 한명의 주인공만 등장하는 만큼 조금 밋밋한 느낌이 있었다. 세트나 소품, 조명을 통해서 이 부분을 많이 커버하려고 노력한것 같았으나 그래도 뭔가 부족한 느낌이었다.

그런데 아마도 이런 느낌이 들었던 이유가 이 뮤지컬의 스토리에 있는것 같다. 이 뮤지컬의 내용은 '데니스'라는 런던 출신의 여자주인공이 자신의 친구와 바람난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뉴욕으로 건너와 겪는 이야기 들이다. 그런데 그 '뉴욕 이야기'들이 또 역시 3명의 남자와 만났다가 차이는 이야기다. 누군가 만나서 한껏 들떠 있다가, 그 남자에게 차이고 절망하고...또 새로운 남자를 만나 즐겁다가, 또 차이고..이런 내용이 계속 반복되니 세번째 남자에게 차이는 부분에서는 심각한 장면임에도 공연장에 관객들의 웃음소리가 들릴 정도였다. 내가 좀 시니컬해서 그런지 몰라도, 이 뮤지컬을 보고 '여자에겐 오직 남자가 전부란 이야기인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

'데니스'라는 뮤지컬 주인공은 '브릿짓 존스' 저리가라로 귀엽고 매력적인 캐릭터 이긴 하나, 전반적으로 작품의 흐름이 너무나 밋밋해서 제대로 빛을 발하지 못한것도 같다.

하지만 스토리를 제외한 모든것은 굉장히 멋있었다. 음악도 한곡한곡이 모두 다 좋아서 OST가 나오면 사야겠다는 생각도 들었고, 벽의 조명을 통한 무대효과도 신선했다. 그리고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무엇보다 주인공 배우가 너무나도 이 뮤지컬을 잘 소화해 낸것같다. 이것만으로도 오늘 이 뮤지컬의 가치는 충분했다고 생각될 정도다.


덧. 좋은 공연 보여주신 티스토리에 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07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 이벤트 하기 전에 이미 보고 와서 포스팅까지 한거 있죠;;
    그래서 참여 못했어요 ㅎㅎ
    제 동료도 어제 보고 왔는데 같이 보셨겠어요 ㅎ
    트랙백 드리고 갑니다^^

    • BlogIcon 주드 2007.11.07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어제 제 옆으로 여자분들 많았는데 그분들중 한분이셨나 봅니다. 그런데 트랙백 안걸렸네요. 제가 건너가서 걸겠습니다.ㅋㅋ

  2. BlogIcon smirea 2007.11.07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코 메인에서 보고 왔어요~어제 그 많은 여자분들 중 한명이 저였던 것 같네요^^ 공연 재미있게 보았어요. 트랙백 걸께요^^

  3. BlogIcon 젤리빈 2007.11.07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한시간 반이란 시간동안 열심히 연기하시는 모습이 멋지시더라구요.
    노래도 너무 멋있었구요. 전 오리지널 OST를 사들고왔는데 포스가 부족해서 슬펐습니다.
    트랙백걸고갈께요~ 감상 잘 읽고 갑니다! 전 왜 깔끔하게 못쓰는건지oTL

    • BlogIcon 주드 2007.11.07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엇. 공연장에서 OST를 팔았나봐요? 저는 시간에 쫒겨서 급하게 갔다가 급하게 나오는 바람에 못봤나 봅니다. 나중에라도 기회가 되면 한번 구해보려구요~ 어찌나 노래를 잘하던지..^^;

  4. BlogIcon 프미케 2007.11.07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제옆으로는 커플 두분이 앉았었어요...
    저두 주인공분이 열씨미 연기하시는 모습이 너무 멋지더라구요
    반복되는 멜로디도 기억에 남구요 크크 중간중간 전화 걸어주시던
    비디오 가게아저씨는 음... 언제 테입 받을까요?
    크크 저두 트랙백 걸구갈께요~

    • BlogIcon 주드 2007.11.07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핫. 그 비디오 가게 아저씨 정말 재미있었어요. 목소리 연기도 나름 좋더라구요. 그런데 위에 분들도 그렇고 트랙백을 거신다고 했는데 다 안걸렸네요? 내 블로그가 이상한건가..

    • BlogIcon 프미케 2007.11.08 0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트랙백 목록 보니까요 보낸것으로 되어있어요 아무래두 EAS님 께서 살포시 휴지통으로 옮겨 놓지 않았을까 해요~ 저두 가끔 정상적인 댓글하구 트랙백들이 휴지통에 있어서 복원하곤 한답니다.

    • BlogIcon 주드 2007.11.08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정말 그렇네요! 다 복귀 시켰습니다. 가끔씩 확인해 봐야겠군요..좋은정보 감사합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08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어째... 시대 흐름을 타려는 .. 낌새가 느껴집.. 쿨럭!~

  6. 2007.11.08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