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봐야지 봐야지 하며 벼르고 있던 영화를 봤다. '별빛속으로' 라는 멋진 제목의 영화다.

많은 분들이 이야기 하신것처럼 이 영화, 꽤 괜찮다. 시대적 배경을 적절히 활용한 각 캐릭터 및 관계 설정이 특히나 좋았다. 국내 멜로물로는 신선하고 멋진 시도가 아닌가 싶다. 중간에 적절하게 삽입된 공포적인 요소들도 이 영화의 분위기를 특별하게 만드는데 한몫을 한것같다. 개인적인 생각으론 위 포스터에 나와있는 '죽음까지 따라가는 사랑' 이라는 다소 진부한 표현만으로 이 영화를 설명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

문제는 멋진 이야기를 너무 촌스럽게 진행해 갔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플롯은 좋은데, 그 플롯을 구성하는 대사가 너무 촌스러웠다고 해야하나. 특히나 교수와 학생들의 대화부분은 정말이지 대사며 연기가 너무나 어색해서 영화에 몰입을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이런식의 대사들은 거의 90년대 초반 영화들에서나 볼 수 있을법한 형태인데 말이다. 예전에 시나리오 공부할때 '자연스러운 구어체 쓰기'가 중요하다는 이유를 그다지 공감할 수 없었는데, 이 영화를 보니 그게 무슨 말이었는지 감이 온다. 시나리오를 황규덕 감독이 직접 썼던데, 80년대 후반부터 드문드문 영화를 만든분이니 그랬을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그럼에도 올해 꽤 볼만한 영화로 이 영화를 선택하는것은 망설일 이유가 없는것 같다.


덧. 엔딩크레딧을 보다가 발견했는데, 이 영화 시나리오를 각색한 분과 영화의 후반부에 '40대 수지'를 연기하신 배우분의 이름이 '최데레사'로 같다. 신기한 우연의 일치인지, 아니면 같은 분이신지? (저예산 영화이다 보니 스텝이 참여할 수는 있었겠지만, 그래도 각색작가가 연기까지 했다는건 신기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7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잊고 있었네요. 찾아서 봐야겠습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7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색작가가 연기를 해보고 싶었던 게 아닐까요? 재정문제는 아닐거 같고....

    • BlogIcon 주드 2007.12.18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랬을수도 있겠죠~사실 영화를 보면서 그 역할의 여배우분이 어딘가 좀 어색하단 생각을 했거든요. 전반적으로 현재시점에 나오는 배우들의 연기나 대사가 좀 어색하긴 했지만.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18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찾아봤는데요, 역시나 두 분이 부부네요.
    황규덕 감독의 자전적인 영화이기도 하니...
    최데레사씨는 본업이 현대무용가시랩니다.

    • BlogIcon 주드 2007.12.18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나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대사의 어색함에 대한 부분도 어느정도 이해가 되네요. 그런데 이 영화가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 오호..흥미롭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