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출, 각본, 연기 삼박자가 제대로 맞아 떨어진 영화. 어느것 하나 느슨해질 틈 없이 끝까지 밀어붙인다. 덕분에 영화를 다 보고나서는 숨이 찰 정도.

이 영화엔 한명의 연쇄살인자와 그를 쫒는 한명의 추격자가 등장한다. 범인을 잡는것을 직업으로 하는 경찰보다 당장 그 살인자로 인해 자신의 일에 지장을 받고 있는 추격자의 광기가 살인자를 자극시킨다. 더욱 흥미로운것은 살인자를 잡는것 보다는 그의 행적을 밝히고 증거를 찾아내야 한다는 점이다.

나홍진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 '추격자'는 분명 국내 영화계에서 오랫동안 인상깊게 기억될 수작이다. 그가 장편 데뷔를 하기 전 만든 단편영화들을 보면 결코 이 영화가 우연하게 만들어진 결과물이 아니란걸 알 수 있다. '완벽한 도미요리' 라는 단편영화에 등장하는 광기어린 집착의 요리사는 자연스레 연쇄살인마를 쫒는 추격자에 투영된다. 그러니 이 작품과 감독을 보며 '지리멸렬' 이란 단편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봉준호 감독'과 그의 장편 데뷔작 '살인의 추억'을 떠올리는것도 무리가 아니다.

무엇보다 나에게 이 영화가 가장 크게 어필했던점은 단순하면서도 힘있는 플롯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우직하게 한 길로 흘러가는 이야기. 그럼에도 긴장감이 살아있는건 뛰어난 상황 설정이다. 흡사 미국드라마 '24'의 주인공이 매 시간 위기를 겪으며 항상 내부의 적들에게 뒤통수를 맞는것처럼, '추격자' 역시 계속적으로 살인자의 뒤를 쫒아야 하는 상황을 만들면서 정작 살인자는 유유히 빠져나갈 수 있는 구멍을 만들어 놓는다. 제3자 입장에서 이 둘의 상황을 모두 지켜보는 관객들은 손에 땀을 쥘 수 밖에.

살인자 역할의 하정우와 추격자 역할의 김윤석 역시 이 영화를 뛰어나게 만드는 큰 축이다. 하정우는 언젠가 처음 봤을때부터 양면성을 지녔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추격자'에서 그 느낌을 명확하게 증명해 보인다. 이 역할에 그가 아닌 어떤 배우를 대입해 보아도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들 만큼, 놀라울 정도로 잘 소화해 냈다. 또한 김윤석 역시 기대 이상이다. 단순하게 시작된 추격이 점점 남겨진 사람들에 대한 연민과 살인자에 대한 광기로 변해가는 과정이 그 어떤 영화 속 캐릭터들 보다 인상깊다.

'추격자'의 등장으로 대부분의 국내 영화들이 가지고 있는 '반전 공포증'과 '블럭버스터 공포증'이 사라지길 기대해 본다. 깜짝 놀랄만한 반전이 없어도, 최대 제작비를 갱신하지 않아도 기본만 탄탄하면 이렇게 멋진 영화가 나올 수 있다는 점을 '추격자'가 증명했으니 말이다.


'보고듣고 > 영화/드라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10) 2008.02.22
점퍼(2008) - ★★  (14) 2008.02.21
추격자(2008) - ★★★★  (22) 2008.02.17
식객 / 11번째 엄마 / 바르게 살자  (12) 2008.02.08
스카우트(2007) - ★★★★  (6) 2008.02.07
명장(2007) - ★★★  (14) 2008.02.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nocking 2008.02.17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엄중호의 변화를 '나쁜놈 -> 착한놈'이라고만 단순하게 생각했는데, 주드님의 글을 읽으니 고개를 끄덕거리게 되었어요. 연민과 광기라는 부분에서 엄중호의 캐릭터에 빨려들 수 밖에 없었던 것 같네요.

    • BlogIcon 주드 2008.02.18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 배우 모두 놀랄만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더군요. 캐릭터 분석을 완벽하게 하지 않았다면 이런 느낌을 주기 힘들었을텐데 말이죠.

  2. BlogIcon Stephan 2008.02.17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소문 타고 크게 대박한번 터트려줬음 좋겠습니다^^ 이 영화 너무 잘 만들었어요~

    • BlogIcon 주드 2008.02.18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이 영화 '대박' 기원합니다. 충분히 그럴만한 요소를 갖춘 영화이기도 하구요. 개인적으로 올 초 국내 영화들 시작이 참 좋은것 같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18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타고 놀러왔습니다. 영화를 굉장히 좋아하시나봐요. ^^ 같이 이런저런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주드 2008.02.18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블로그 처음 시작하게 된 이유 자체가 그런거 였어요. 영화 좋아하시는 분들과 수다떠는거. 앞으로 종종 놀러가겠습니다.^^

  4. 하늘생각 2008.02.18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싶어 보고싶어...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18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드옹도 아시겠지만, 이 영화는 수크레의 한국 진출작입니다.

    • BlogIcon 주드 2008.02.18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모르겠는데요.-_-; 요새 천사님 댓글이 점점 난해해지는것 같습니다. 제 머리로는 따라갈수가 없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19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프리즌 브레이크의 수크레..

      김윤석의 똘마니.. 처음엔 찌라시를 들고, 나중에 열쇠꾸러미를 들고 동네방네 떠돌던... 수크레...

    • BlogIcon 주드 2008.02.19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하하하! 천사님의 센스는 제가 도저히 따라갈수가 없네요. 설명 듣고보니 완전 공감갑니다!

  6. BlogIcon true 2008.02.18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많이 연결되었네요^^
    아직도 생각나고..띵~합니당..

    • BlogIcon 주드 2008.02.18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시한번 극장에서 보고싶은 영화는 꽤 오랜만인것 같습니다. 시나리오면에서도 굉장히 배울게 많더군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21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에 쥐어지는 땀이 없어서 너무 서운했어요. ㅠ.ㅠ

  8. BlogIcon Hee 2008.02.22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평들이 좋더라구요..
    김윤석이란 배우의 연기를 좋아하는데..
    음..평도 좋고...
    조만간 보러 가야겠어요!!

    • BlogIcon 주드 2008.02.23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까지 관객수가 꽤 많더군요. 유명한 감독이나 배우가 아니어도 영화가 좋으니 이렇게 이슈가 되는것 같아요. 김윤석씨 좋아하시면 이 영화는 필견 하시길.^^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29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정우도 잘하긴 했지만 김윤석씨는 정말 입이 벌어질 정도의 연기더군요. 송강호를 잇는 엄청난 중견연기자롸 자리매김하실 것 같아요.

    • BlogIcon 주드 2008.02.29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윤석씨는 '타짜' 때에도 대단했지만 저는 그 전에 아침드라마에서 보고 반해버렸어요. 하희라씨랑 나오는 드라마에서 바람난 남편 역할이었는데, 연기는 물론 잘하고 맡은 캐릭터가 너무 귀여웠다는..ㅎㅎ

  10. BlogIcon 리버 2008.03.06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강변CGV에서 이 영화 봤는데 보는 내내 긴장했던지 보고 나서 온 몸이 뻐근 하더라구. 좀 긴 영화인것 같은데 이렇게 집중하게 하다니.. 잘 만든 영화 같다.

    • BlogIcon 주드 2008.03.06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정말 잘만들었죠? 흥행까지 잘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괜히 제 기분이 좋더라구요. 벌써 해외에 판권 팔렸다는 소식도 들리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