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의 눈

기억하고/풍경 2008. 2. 26. 00:04 Posted by 주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 내내 내린 눈을 벗삼아 덩그러니 혼자 남겨진 자동차. 주변의 다른 자동차들은 다들 들뜬 주인들을 태우고 눈구경이라도 갔는가 본데, 저 자동차는 주인 잘못 만나서 온통 하얀세상 구경도 제대로 못하고 혼자 외롭게 동네를 지키고 있다. 그 모습이 참 쓸쓸해 보여 한 컷.

이 와중에도 주인은 내일 저 눈이 그대로 얼면 어쩌나, 대충 눈이라도 털어낼까, 에잇 귀찮아. 하고 체념 중이다.

'기억하고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메랑 달  (12) 2008.04.10
3월의 부암동  (14) 2008.03.09
2월의 눈  (0) 2008.02.26
감동적인 음식점, 강남역 소고기집 '우소'  (20) 2007.12.26
상해 풍경들, 그 두번째  (2) 2007.12.09
상해 풍경들, 그 첫번째  (2) 2007.12.0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