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2007) - ★

보고듣고/영화/드라마 2008. 3. 23. 23:17 Posted by 주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만석, 이선균, 류덕환이 한 영화에 등장한다고 해서 굉장히 기대했었는데, 금새 극장에서 막을 내리길래 왜 그런가 궁금했었다. 그런데 역시..영화를 보니 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더라. 한마디로 기껏 좋은 배우들 모아놓고서는 활용을 1%도 제대로 못했다고 해야할듯.

우선 이 영화의 제목은 '우리동네' 이다. 슬로건 까지 합치면 위의 포스터에 나와있는것 처럼 '두 명의 살인마가 살고 있는 우리동네'. 이번 어린이 살해 사건의 그 인간처럼, 끔찍한 살인마가 동네에 살고 있다면 얼마나 소름끼치는 일인가. 그것도 두명씩이나. 때문에 내가 이 영화의 제목과 슬로건을 보며 기대했던 스토리는 일상속에 숨어있는 이 두명의 살인마들의 대결구도와 이 둘의 행각들로 인해 서로에게 불신이 쌓여가고 스멀스멀 공포를 느끼며 동네 사람들이 변해가는 과정이었다. 하지만 이 영화의 스토리는 그야말로 처음부터 끝까지 산으로 가고 있었다. '스릴러' 라면 최소한 앞뒤 구조가 명확하게 들어맞아야 하는데, 이 영화는 사방에 피칠갑만 해놓고는 대충 수습하는 형태랄까.

(여기부터는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음)

몇년전에 인터넷에서 읽고는 섬뜩했던, 그러나 이제는 너무 오래된 이야기라 식상하기까지 한 범죄자 테스트(두 자매가 친척 장례식에 갔는데 그곳에서 언니가 한 남자에게 반하고, 그날 밤 동생을 살해하는 꿈을 꿨다는) 이야기를 주인공이 꺼내는 순간부터 이 영화 플롯의 빈약함을 눈치챘으나, 결국 얽히고 설킨.. 말도 안되는 사연이 공개되는 마지막에 이르러서는 헛웃음만 나오더라. 살해 방법도, 동기도, 캐릭터도 너무 억지로 끼워맞춰 놓다보니 무책임한 영화란 생각이 들 정도다.

이선균, 오만석, 류덕환 모두 시나리오를 골라서 영화를 찍을 정도의 배우들이라 생각했는데, 어쩌다가 이런 영화를 선택한건지 알수가 없다.

'보고듣고 > 영화/드라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웨이크(2007) - ★★  (12) 2008.04.01
GP506(2008) - ★★★  (10) 2008.03.28
우리동네(2007) - ★  (14) 2008.03.23
뜨거운 것이 좋아(2007) - ★  (8) 2008.03.17
문도(2007) - ★★★★  (10) 2008.03.15
밴티지 포인트(2008) - ★★★  (16) 2008.03.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4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감사합니다^-^
    도입 자체는 좋았는데, 사건의 진행이 썩 맘에 들진 않더군요.
    결말도 그랬구요.
    오만석, 류덕한, 이선균 이 세사람의 연기는 훌륭했던것 같습니다.

    • BlogIcon 주드 2008.03.24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배우들은 정말 좋더라구요. 그래서 더욱 안타까운 영화였어요. 결말에서 뒤통수치는 뭔가가 있었더라면 그나마 덜했을텐데 이건 뭐..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24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봐볼까, 싶은 영화였는데 볼영화가 넘쳐나는고로 패스;

  3. BlogIcon 1004ant@1004ant.com 2008.03.25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학교>가 다 민망해지더라고요.

  4. BlogIcon clozer 2008.03.26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스팅만 보고는 꽤 보고 싶은 영화였는데
    그만둬야겠네요;;

    • BlogIcon 주드 2008.03.26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 캐스팅 기대하고 봤는데, 실망만 가득했어요.
      배우들만 보고서는 제가 너무 많은걸 기대했나 봅니다.

  5. BlogIcon 스테판 2008.03.26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은 한국영화에 스릴러영화 붐만 일었지, 그 중에서 볼만한 영화는 참 없었어요;

    • BlogIcon 주드 2008.03.26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대로된 스릴러 만들기는 정말 쉽지 않은것 같아요. 스릴러..라고 하기는 좀 그렇지만, 그래도 올해는 '추격자'로 시작이 좋으니 기대 한번 해봐야 겠습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31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좋은 여건에서 제작된 영화인데 참 여러모로 보는 사람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더군요.

    • BlogIcon 주드 2008.03.31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이런 영화가 어떻게 투자받고 제작되어 개봉까지 하게 되었는지 의문이에요. 배우들 캐스팅이 잘되어서 그랬을까요..

  7. BlogIcon DOKEBI 2008.04.04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hingoon.co.kr 에 댓글남겨주신거보고 이제서야 찾아왔네요..
    제가 블로그를 바꾸는바람에..
    영화쓴는 웹기획자 - 멋지십니다~
    자주들들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