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4.22

살아가고/일기장 2008. 4. 22. 22:26 Posted by 주드
#1.
오늘 하루는 날씨가 참 아스트랄 하더라. 출근길 맑은 하늘에 갑자기 비를 내려 아침부터 빗속을 뛰게 하더니만, 점심때는 비가 그친것 같아 산책을 나갔다가 애매하게 내리는 비에 결국 다 젖었고, 그 이도저도 아닌 상태로 저녁까지 가더니만 결국 퇴근길엔 많은 비를 뿌리더라. 오늘 내 기분이 바닥인것의 핑계로 삼아도 될만한 날씨였다.


#2.
나와 가장 친한 친구가 오늘 출국했다. 그동안 직장에서 말도 안되는 상황을 꾹꾹 잘 참고 있더니만 결국 사표를 던지고 홀연히 떠나버린거다. 여권 만든후에 한번도 못쓰고 연장하게 생겼다며 하소연 하더니만, 2달 넘는 유럽여행을 떠났으니 여권은 실컷 쓰겠다.

사실 내가 지난 회사를 관뒀을때 친구가 같이 가지 않겠냐는 이야기를 했었는데, 돈도 돈이지만 솔직히 나는 이미 현실속 너무 많은것들에 메여 차마 용기가 안났었다. 막상 그 친구가 출국하는 날이 되니 이렇게 부러워하고 있음에도. 여행도 여행이지만 친구의 결단과 용기를 말이다. 그 친구가 워낙 꼼꼼한 성격이지만 처음가는 해외여행을 혼자, 그것도 2달이나 간다하니 걱정도 되고..이런저런 생각들에 추적추적 비까지 더하니 왠지 마음이 울퉁불퉁하다.

유럽으로 가기전에 일본에서 몇일 머문다고 했으니 지금쯤 동경 어딘가에 있을듯. 날씨를 보니 그곳엔 비가 안오고 구름만 약간 꼈단다. 여행하기 딱 좋은 날씨인듯.


#3.
위의 친구와 항상 전주영화제에 같이 갔었는데, 친구가 떠나버린 관계로 이번엔 나 혼자 간다. 친구가 길도 잘 알고, 맛있는 집도 잘 알아서 항상 졸졸 쫒아다니기만 했는데, 드디어 이번엔 나도 자립(?)하게 되는듯.ㅋㅋ 날짜 문제로 고민했는데, 아마 5월3일 부터 무박2일 일정이 될것 같다. 우선 3일에 내려가서 단편모음2와 캘리포니아 드리밍, 불면의 밤 - 호러의 밤을 보고, 4일 첫번째 상영 영화를 현장에서 예매해서 본 후 서울로 올라올것 같다. 그러고보니 혼자 하는 여행은 거의 2년만 인듯? 갑자기 기대되는데?


#4.
자꾸 놀 생각만 하는것 같은데, 사실은 이번주에 시험이 있다. 정말 오랜만에 보는 시험인데, 그때나 지금이나 시험 앞두고도 공부 안하는건 똑같다는게 신기할 정도다.


#5.
개인적으로 이번에 나온 에픽하이 새 앨범은 별로인듯. 지난 4개의 앨범들이 쉬지않고 뛰어났기에 기대가 더 컸던걸지도 모르겠다. 기대했던 페퍼톤스 2집도 그냥 그렇고. 마돈나 새앨범이나 기대해 봐야겠다.

'살아가고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5.14  (8) 2008.05.14
08.05.02  (4) 2008.05.02
08.04.22  (10) 2008.04.22
08.04.15  (14) 2008.04.15
08.04.02  (14) 2008.04.02
08.03.26  (10) 2008.03.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4.23 2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에픽하이 신보 나왔어요? 음원유출로 말 많던데 들어보고 괜찮으면 질러야할듯!
    이번달만 음반 십만원 넘게 지른듯요;;

    • BlogIcon 주드 2008.04.24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십만원! 무슨 음반을 그리 사셨는지..^^;
      에픽하이 음반은 한번 들어보시길. 이번 음반은 제 취향과 약간 달라서 말이죠.

  2. 널라와진예 2008.04.24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주는 버스로 3시간이면 가잖아~!
    한글하는구만 ㅋㅋㅋ 점심 맛나게 먹어^_^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4.24 2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픽하이가 불법업로더와 다운로더를 지구끝까지 쫓아가서 잡아낸다고 하던데... 음반 자체는 별로 ... 아니...주드님 취향과는 아니군요.

    • BlogIcon 주드 2008.04.25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동안의 에픽하이 앨범들은 처음 듣는 순간부터 뭔가 빨려드는 느낌을 받았었는데, 이번엔 그런 강렬함은 없는것 같아서 말이죠. 지극히 제 취향입니다만.^^;

  4. BlogIcon clozer 2008.04.26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이라는게 항상 떠나는 자에게도 남겨지는 자에게도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것 같아요.

    에픽하이 앨범을 듣고 아쉬웠던 사람이 저뿐만인 아니였군요. ^^;;

    • BlogIcon 주드 2008.04.26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그래서 여행을 좋아하는것 같네요. 어제 그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어찌나 반갑던지요. 지금쯤 영국으로 가는 비행기안에 있겠네요. 후후.

      에픽하이 이번 앨범은 확실히 예전보다 못한것 같아요. 들으면 들을수록.

  5. BlogIcon she-devil 2008.04.27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마돈나언니의 앨범에 한표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