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봉투

살아가고/낙서장 2008. 5. 30. 05:06 Posted by 주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탁에 무질서하게 쌓여있는 우편물들 사이에서 왠지 손으로 쓴 글씨체가 눈에 띄었다. 평소와는 다른 호기심에 그 우편물을 집어보니 바로 신어지님이 보내주신 씨네큐브 예매권. 씨네큐브 예매권도 무척 좋긴 하지만, 이번엔 왠지 예매권보다 손으로 쓴 글씨체로 내 이름이 적혀있는 편지봉투가 두배정도 더 반가웠던것 같다. 이런 편지봉투를 받아보는게 얼마만이었더라. 요즘 몸도 마음도 피곤한 상태인데, 덕분에 잠시 추억에 잠겼다.


아, 참.
신어지님, 잘 받았구요, 감사합니다. 영화 잘볼게요. :)



덧. 위의 이미지는 나의 새로운 아이템 '샤인폰'으로 찍어서 처음으로 뽑아본 사진. 나쁘진 않은데 만족스럽지도 않은 애매한 화질인듯.

'살아가고 >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퇴근길  (8) 2008.06.02
피부로 느끼다.  (4) 2008.05.30
편지봉투  (2) 2008.05.30
나 말고 이런 사람이 또 있었구나!  (10) 2008.05.16
구정 연휴 시작 - 구정 TV 영화 편성표  (12) 2008.02.05
[고발] 군자역 '미즈모아 산후조리원'의 행태  (22) 2008.01.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30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ㅇㅎㅇ 부끄럽사옵니다. 잘 받으셨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