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화, 홍련' 시나리오

일하고/Scenario 2008. 7. 17. 12:31 Posted by 주드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일명 '놈놈놈' 이 드디어 개봉을 한다. 이름만 들어도 관심이 가는 남자배우 3명이 동시에 출현을 하고, '한국식 웨스턴 무비' 라는 새로운 느낌의 장르도 그렇고, 무엇보다 언제부터인지 '스타일리쉬 한 영화'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김지운 감독의 새작품이니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는것도 이해할만 하다. 게다가 얼마전 '칸 영화제' 에서 공개 후에는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졌다고 하니 이건 뭐 딱히 홍보를 하지 않아도 저절도 대박이 날 분위기랄까.

하지만 난 이번 영화가 그다지 기대되지 않는다. 김지운 감독이 '스타일리쉬한 영상'을 잘 만든다는것엔 동의하지만, '플롯'을 잘 다룬다는 생각은 들지 않기 때문이다. 그의 전작 '달콤한 인생'의 경우에도 이 부분때문에 실망을 했었고, '놈놈놈' 관련 리뷰를 보니 아마 이번에도 난 허술한 스토리라인에 실망하지 않을까 싶다. 물론 확실한건 영화를 봐야 알겠지만.

그래서 생각난 영화가 바로 '장화,홍련' 이다. 난 이 작품이야 말로 김지운 감독 영화의 절정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 영상은 물론이고, 잘 짜여진 플롯과 캐릭터들, '가족' 이란 울타리 안에 얽혀있는 슬픈 정서와 놀랄만한 반전까지.

처음 이 영화를 보며, 또 이 시나리오를 읽으며 느꼈던 충격이 다시 생각나는 여름이다.

'일하고 > Scen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속스캔들' 시나리오  (6) 2009.09.09
'장화, 홍련' 시나리오  (8) 2008.07.17
'추격자' 시나리오  (6) 2008.06.15
'악어' 시나리오  (4) 2008.02.28
'세븐 데이즈' 시나리오  (12) 2008.01.10
'지구를 지켜라' 시나리오  (10) 2007.11.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호갱 2008.07.17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놈놈놈 완전 재밌을 것 같습니다.../--/

  2. BlogIcon Hee 2008.07.20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놈놈놈...
    크게 평이 양분되더군요...
    멋있으면 뭐하냐 스토리가 구리다...
    영화가 재밌으면 됐지 스토리가 중요하냐...

    개인적으로 태풍의 뒤를 잇거나...디워의 뒤를 이을 것 같습니다..
    물량공세하다가 욕먹고 본전치기 하던가...
    욕먹는게 궁금해서 보는 사람들때문에 대박나던가 ㅎㅎ;

    • BlogIcon 주드 2008.07.21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들이 정말 심각하게 갈리던데요. 하지만 주말동안 200만을 동원했다니 흥행은 보장된것 같네요. 저는
      아마도 개봉중에는 못볼것 같습니다. 이 영화보다 보고싶은 영화들이 넘 많아서 말이죠;

  3. woo 2008.09.03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 BlogIcon 톱텐닷미 2009.02.05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 전 인터넷 방황중에 주드님을 알게 되었어요^^ 이리저리 둘러 보다가 처음으로 댓 글다네요-ㅎㅎ
    장화홍련 생각하니까 갑자기 무서워져서요..공포영화 못보는데..저거 보러 갔다가 친구 한테 막 나가자 그러고 눈물 글썽이기 까지 했으니까요-ㅎㅎ
    실은 '달콤한 인생'도 '놈놈놈'도 재밌게 봤어요 저는..
    전 왜 재밌게 봤을까요? 아리송해서 그랬나?ㅎ
    다시 곰곰히 생각해봐야 할 것 같네요.

    제가 원래 사람들과 의견 충돌이 생기면..
    자꾸 곰곰히 생각해 보거든요.

    아무튼..열심히 생각해보구 나중에 알려 드릴게요~!!
    자주 들르겠습니다~~~

    • BlogIcon 주드 2009.02.05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톱텐닷미님 반갑습니다! 웹서핑을 통해 제 블로그를 찾아주셨다니 더욱요.
      저도 '장화,홍련' 처음 극장에서 봤을때는 못본 장면들이 더 많았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크게 무서웠던 장면들은 몇개 안되는데, 왠지 뭔가 튀오나올듯한 암시를 주는 장면들이 많아서 말이죠. 최근에 감독 및 배우 코멘터리 버전으로 이 영화를 다시 봤는데, 굉장히 새롭고 더욱 좋게 느껴졌답니다.

      저는 아직 '놈놈놈'을 못봤어요. '장화,홍련'을 너무 좋게 봐서 그런지 김지운 감독 작품들은 갈수록 제 기대와는 좀 어긋나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요. 그래도 항상 기대되는 감독 중 한분 이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