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카테고리에 이어 '장면' 카테고리를 하나 더 신설했다. 포스팅은 뜸하게 하면서 자꾸 분류만 늘리는 것 같긴 하지만, 그래도 이왕이면 세분화를 시키는것이 좋을 것 같아서 일단은 저질렀음.

이 카테고리는 이름 그대로 '기억하고 싶은 장면'을 담아두려는 의도다. 즉, 내가 좋아하는 혹은 특별한 영화 속 장면들을 모아두려고 한다. 사실 이런 생각은 예전부터 하고 있었는데, 결정적인 계기가 지난 주말에 다시 본 '스윙걸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년 개봉당시 이 영화를 본 후, 그저 '유쾌한 영화구나' 하고 말았었는데 시간이 지난고 다시 보니 놀라운 아이디어와 섬세한 묘사들이 가득한 너무나 근사한 영화였던 것이다. 분명 당시에도 이 영화를 보면서 감탄을 했던 것 같은데...아마 시간이 흐르면서 함께 기억도 어딘가로 흘러갔었나 보다.

자, 그럼 이제부터 나를 신나게 한 스윙걸즈의 명장면들 시작!


1. 악기를 좋아하게 된 소녀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시절에 굉장히 좋아하던 무언가를 어쩔 수 없이 뺏겨 본 경험이 있다면, 아마 이 장면을 보고 크게 공감을 했을 것이다. 장면에 대한 부연 설명을 하자면, 방학 보충수업을 빠지려고 학교 합주부에 들어가 억지로 악기를 연습하던 문제의(?) 아이들이 점점 악기의 매력에 빠져들 때 쯤 집단 배탈로 자리를 비웠던 학교 합주부원들이 돌아오자, 그들에게 악기를 넘기고 나오면서 서럽고 아쉬운 마음에 펑펑 우는 장면.

기껏 재미를 붙였는데 주인들이 돌아왔으니 악기를 넘기긴 해야하고, 그렇다고 계속 연주를 하게 해달라고 말하기엔 자존심이 상하고. 아무렇지 않은 듯 씩씩하게 악기를 넘기고 걸어나와 서로 짠것 처럼 동시에 울음을 터뜨리는 이 장면이 난 너무나 공감되서 크게 웃을 수 밖에 없었다. 마치 언젠가의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2. 최강 멧돼지 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에 빠진 아이들은 스스로 빅밴드를 결성하기로 하고, 악기 구입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한다. 마트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짤린 이들은 송이를 따다가 팔면 많은 돈을 벌 수 있을거란 이야기를 듣고 송이를 따러 갔다가 멧돼지의 습격을 받는다. 이 심각한 상황을 단번에 웃기고 즐거운 추억의 한 부분으로 만들어 버리는 마술같은 장면.

워낙 유명한 장면이지만, 다시봐도 이 장면 정말 최고다. 상황도 재밋지만 편집도 예술이고, 음악 선택도 어쩜 그리 잘했는지. 이 장면을 보면서는 정말 야구치 시노부 감독의 재능에 감탄하면서, 한편으론 부러웠다.



3. 재즈에 빠진 아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기를 다루는것을 넘어 '재즈' 자체를 즐기게 되는 아이들. 신호등에서 나는 소리에서 우연히 '재즈'를 발견 한 이후, 모든 상황을 '재즈'와 연결시키며 신나게 즐기는 모습들이 정말 순수하고 신나게 느껴지는 장면이다. 재즈를 이해하는것도, 악기를 다루는 것도 제대로 되지 않아 힘들어하던 순간에서 상황을 반전시키기에는 정말
적절한 장면이다. 이 장면 하나로 그들이 정말 순수하게 음악을 느끼고 즐긴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주므로.



4. 그들의 첫 무대, 엔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여곡절 끝에 공연장에 도착해 마지막 순서로 연주를 하게된 그들. 따분한 클래식 음악으로 가득했던 공연장에 그들이 연주하는 신나는 재즈가 울려퍼지자, 어느새 관객들의 어깨가 들썩들썩. 멀리서 관람을 하는것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 어우러져 연주를 즐기게 된다.


나에겐 이 장면에서 느껴지는 카타르시스가 굉장히 컸다. 물론 그들이 무대에 서기 까지의 과정을 계속 지켜봐서 그랬겠지만, 그와 더불어 어느덧 그들처럼 '재즈'를 즐기고 있는 나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특히 마지막 연주씬은 실제로 배우들이 직접 연주를 했다고 하는데, 촬영하는 동안 관객으로 나오는 보조출연자들이 굉장히 오랜시간동안 기다리는 바람에 그들에게 미안해진 출연진들이 촬영이 끝난 후, 그동안 연습했던 곡들을 직접 연주하여 미니콘서트를 열었다고 한다. 영화 만큼이나 촬영장 분위기도 굉장히 즐겁고 재미있었겠다.
 

스윙걸즈. 나에겐 여러가지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그리고 기억해 두어야 할 신나는 영화다.


덧. 처음 이 영화를 봤을때는 몰랐으나, 확실히 인식을 하고 보니 그제서야 '우에노 쥬리'가 보이더라.
노다메 칸타빌레 + 무지개 여신 + 라스트 프렌즈에 이번에 다시 본 스윙걸즈 까지. 매번 다른 캐릭터를, 매번 이렇게 놀랍도록 연기하다니. 나로서는 좋아할 수 밖에 없는 배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편리 2008.07.29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가끔 다시 보는 영화입니다. 마지막 연주씬은 몇번을 봐도 또 보고 싶어지는 장면이죠.. ^___^

  2. BlogIcon 생강 2008.07.29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RSS 등록해 놓은 걸로만 보다보니 오랜만에 댓글을 남기게 되네요~ㅋㅋ저도 마지막 장면은 정말 신나게 봤었어요. 귀여운 녀석들!하면서~

  3. BlogIcon 아쉬타카 2008.07.29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미니콘서트 영상도 보았었는데 실제로 영화속 처럼 모든 멤버들이 나와 연주하는 모습은 또 다른 감동을 주더라구요. 또래의 소녀들이 영화를 통해 깊은 우정을 쌓았다는 것도 느낄 수 있었고, 감독인 야구치 시노부의 모습도 볼 수 있구요. 관객들과 모두 하나되어 'L.O.V.E'를 부르는 모습도 인상적이었구요 ^^
    아...저도 장면들을 보니 오랜만에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 BlogIcon 주드 2008.07.29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쉬티카님 덧글 보고 콘서트 영상 찾았습니다~ 주말에 열심히 감상해야겠어요.ㅋㅋ
      야구치 시노부 감독 신작이 올해 나온다고 하는데, 또 어떤 재밋는 이야기들을 가지고 올지 기대됩니다!

  4. BlogIcon 파란가람 2008.07.29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정말 재밋게 본 영화입니다. 보고난 뒤에도 나도 모르게 다시한번 보게되는 영화~
    멋진 정리 감사드리고, 다시금 미소짓게 되었습니다 ^^

  5. 널라와진예 2008.07.29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기 싸도 30만원인가? ㅠ 한번 배워볼라고 쇼핑몰 뒤지다가...낙심했었어 ㅋ

    • BlogIcon 주드 2008.07.30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악기같은거 하나 제대로 다뤄봤음 좋겠다. 우리도 송이버섯 따러 갈까.ㅎㅎ
      근데 너도 참 뜬금없고나~하하!

  6. BlogIcon 호갱 2008.07.29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을 주제로 한 영화는 다 좋아요~~~/--/

  7. 하루 2008.07.30 0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개봉할 때 우에노 쥬리 무대인사 온거 볼려고 티켓전쟁에 뛰어든게 생각나네.. 실제로 본 우에노 쥬리는 드라마나 영화에서보다 훨씬 이뻤음...ㅋㅋㅋ

    • BlogIcon 주드 2008.07.30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에 우에노 쥬리 나오는 이누도잇신 신작 일본이랑 한국이랑 동시개봉이란 소문이 돌던데, 혹시나
      무대인사 하러오면 무조건 갈것임.ㅎㅎ

  8. BlogIcon 신어지 2008.07.31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장면이 정말 좋았습니다. 음악이나 다른 분야를 배우고 성장하는 드라마는 많지만
    신호등 음악으로 스윙을 하는 모습은 오직 재즈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장면이니까요.

    • BlogIcon 주드 2008.07.31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즈를 좋아하긴 하지만 잘 몰랐는데, 이 영화를 보면서 저도 영화 속 아이들 처럼 조금씩 알아간다는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3번 장면을 보면서 더 신났던것 같네요. :)

  9. BlogIcon Hee 2008.07.31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에노주리 나와서 이름은 들어봤는데...
    실제로 보진 않았어요 ㅎㅎ
    포스팅 보니까 역시..봐야겠군요!!!
    [지난 번 백야행은 완전 푹 빠졌었어요 :) ]

    • BlogIcon 주드 2008.07.31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윙걸즈도 Hee님 마음에 드실것 같네요~ 너무 기대는 마시구요. :)
      백야행은 정말 걸작이죠. 저는 한편한편 볼때마다 소름이 돋을 정도였어요. 이야기 하다보니 다시 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