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뮤지컬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들에 조금 부정적인 편이다. '뮤지컬' 은 관객들과 배우가 함께 호흡하며, 또한 그 열기를 함께 느껴가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하는데 영화에서는 그런 생생한 감정의 전달이 불가능 하기 때문이다. 또한 뮤지컬은 대부분 노래를 통해 스토리가 진행되는데, 만약 원작 뮤지컬을 보지 않은 상태에서 영화를 본다면 과연 노래를 통해서 그 영화(혹은 뮤지컬)이 가진 서사를 관객들에게 제대로 전달할 수 있는가 라는 부분에서 좀 의문이었다. 내가 영화 '맘마 미아'에 관심이 없었던 것도 그래서였고 말이다.

하지만 이런 내 생각들이 역시나 편견이었음을 영화 '맘마 미아'를 통해 알게 되었다. 날카로운면서도 유쾌한 대사들이 넘실대고, 적절하게 배치된 아바의 음악들은 영화 속에서 흐르는 주인공들의 감성을 아주 멋지게 표현해주고 있었으며, 배우들의 연기는 결코 가볍지 않으면서도 너무나도 신나고 흥겨워서 영화를 보는 내내 나도 모르게 들썩들썩 한것 같다. 마치 영화의 배경 속에 내가 속해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몰입이 됐다고 할까.

이 영화가 이렇게 즐거울 수 있는 이유는 역시 원작의 탄탄한 스토리와 영화로서의 적절한 각색, 그리고 언제 들어도 좋은 아바의 음악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렇게 완벽한 3박자에 멋진 배우들의 연기가 합쳐지니 그야말로 눈과 귀가 모두 즐거울 수 밖에. 또한 영화의 배경이 된 아름다운 그리스의 풍경들도 뮤지컬과는 다른, 영화만의 장점. 

무엇보다 이 영화 이야기를 하며서 '메릴 스트립'의 이야기가 빠질 수 없다. 그녀의 연기와 노래는 어찌나 매력적이던지 감탄할 정도. 내가 이 영화에 쉽게 빠져들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가 바로 '메릴 스트립' 때문이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그에 반해 피어스 브로스넌의 노래는 사실 좀 민망했달까. 영화에 큰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지만, 음정도 불안하고 굉장히 정직한(?) 목소리더라. 다른 배우들은 정말 가수로 전업해도 되겠다 싶었는데, 피어스 브로스넌은 계속 배우만 해야될듯;

이상하게도 올 여름엔 그다지 기억에 남는 영화들이 없었는데, 여름의 끝에서 우연히 만난 '맘마 미아' 덕분에 올 여름이 유쾌하게 기억될것만 같은 느낌이다. 역시나 요즘 영화 '맘마 미아' 인기가 높아서 관객들이 영화를 보며 노래를 따라부를 수 있는 '싱어 송 버전'도 곧 개봉한다는데, 이거 재미있을듯. 솔직히 나도 몇몇 곡은 따라 부르고 싶었으니 말이다.


덧. 영화에 '콜린 퍼스'가 나와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왠지 '워킹타이틀'에서 뮤지컬 영화를 만들면 이런 느낌이 아닐까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책만보는 바보 2008.09.28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댓글도 없이 트랙백만 올리고 가는 것 전 별로 안 좋아하는데 ㅎㅎ
    방문에 트랙백 감사드립니다.
    좋은 휴일 되시기를~~~

    • BlogIcon 주드 2008.09.29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White†Devil님 포스팅은 잘 읽었는데, 제가 덧글에 좀 무신경한지라 트랙백만 걸었던것 같네요.
      마음 상하셨다면 사과드립니다.

  2. BlogIcon 책만보는 바보 2008.09.28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울러 글도 잘 읽구갑니다.
    맘마미아를 재미있게 보셨군요^^
    저도 이 영화의 음악과 배경에 빠져 버렸죠!! ㅎㅎ
    저도 트랙백 하나 올리고 갑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28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와 의견이 비슷하시군요. 정말 3박자가 잘 어우러진 보기 드믄 수작인 것 같습니다. 간만에 정말 좋은 영화 본 느낌이에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28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헬보이 2 : 골든 아미>를 보려고 상영관 입구에서 기다리고 있는데
    <맘마 미아!>를 보려고 사춘기 딸을 데리고 어머니가 들어가시더군요.
    뭐가 마음에 안들고 어쩌고 하는 것도 결국 개인 취향의 문제일 뿐이고
    이런 영화는 도저히 실패할 수가 없었던 기획이었다는 생각입니다.

    • BlogIcon 주드 2008.09.29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획력의 승리라는게 정말 맞는것 같네요.
      어머니와 함께봐도 정말 좋을 것 같아요.
      저는 나중에 어머니 모시고 뮤지컬 보러 갈까 생각중입니다. :)

  5. BlogIcon 아쉬타카 2008.09.28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릴 스트립이 왜 대단한 배우인지 또 한번 보여준 열연이었죠. 그 노래하며 춤사위 하며~

  6. BlogIcon BH_JANG 2008.09.28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분들의 <맘마 미아> 글을 읽다보면 제가 너무 시니컬하게 영화를 본 건 아닐까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하하 ^-^;
    어쨌거나 <맘마 미아>의 흥행 행진은 좀 오래갈 것 같네요.

    • BlogIcon 주드 2008.09.29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영화를 어떻게 느끼냐는 확실히 개인마다 다를 수 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
      저의 경우는 워낙 이 작품에 대한 기대가 없었기 때문에 더 재미있게 느꼈던것 같구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29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트랙백 걸고 갑니다.

    저는 영황평이라기 보다는 그 작품속의 어느 한 모티프에 주목하는 편이라서요. 가장 인상 깊었던 노래를 하나 두고두고 듣고팠습니다.

    반갑습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29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화 너무 잘 봤어요. 후훗. 저와 같은 생각을. 저도 피어스 브로스넌의 음색이.. 영.. ost를 들어도 역시나에요. 좀 따로 노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후훗. 그래도 좋은 배우와 멋진 배경, 아바의 음악. 참 좋은 영화였어요^^ 글 잘 보고 가요~

    • BlogIcon 주드 2008.09.29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주변 분들도 피어스 브로스넌의 노래에 대해서는 비슷한 생각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를 캐스팅한 이유는 인지도와 비쥬얼(?)때문이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그래도 영화는 참 좋았어요~

  9. BlogIcon 루셀리언 2008.09.29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맘마미아는 여전히 인기의 연속이군요
    여전히 저도 아바의 노래를 흥얼거리고 있으니깐요^^
    글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주드 2008.09.29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OST 무한반복으로 듣고 있어요. :)
      보통 뮤지컬 영화보고 이렇게 신났던적은 없었던것 같은데, 맘마미아는 좀 특별한것 같아요.

  10. BlogIcon YUNS 2008.09.30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뮤직컬도 굉장히 좋았는데 영화도 좋더라~~
    내 친구가 이거 보고 그리스 가자고...하더라.. 큭.

    • BlogIcon 주드 2008.10.01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 뮤지컬을 안봐서 비교는 못했지만, 영화 자체로도 충분히 좋았던듯.
      나도 그리스 가고 싶구나아. 하루만 보면 질린다고들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