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하루'는 이윤기 감독 연출에 전도연과 하정우가 출연하는 영화이니 내 기준에서는 블록버스터다. 그래서 처음 이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소식을 들었을때부터 영화의 내용과는 관계없이 이들이 한 영화 속에서 어떤 조화를 이룰지가 너무 궁금했다. 그리고 드디어 뚜껑을 열어보니...역시나 기대 이상이다.

'멋진 하루'는 예전에 빌려줬던 돈을 돌려받기 위해 옛 남자친구를 찾아간 한 여자의 '하루'를 담은 영화다. 갑작스레 나타나 돈을 요구하는 여자나, 그녀의 등장에 당황하면서도 다시금 능글맞게 행동하는 남자나 결코 범상치 않다. 여자는 무슨 일이 있어도 오늘안에 돈을 받아야 겠다고 우기고, 당장은 돈이 없다던 남자는 여자와 함께 자신이 알던 사람들을 하나 둘 찾아가 다시 돈을 빌려 그녀에게 갚는다.

그들을 하루동안 함께 하게 만든건 '돈' 이었지만 그 하루를 통해 만나게 되는, 그들이 함께했던 과거의 흔적들은 남자에게도 여자에게도 잊고 있던 기억들을 불러일으킨다. 당시엔 진심이었을, 하지만 이젠 시간의 흐름과 함께 빛바랜 감정들을 남자의 시덥잖은 농담 만큼이나 가볍게 치부해 버리려던 여자는 아주 조금씩 그를 사랑했던 예전의 자신의 모습을 현재에 투영시키게 된다. 자신과 헤어지고 많이 아팠다는 남자의 이야기가, 1년도 안되는 시간동안 결혼과 이혼을 경험했다는 그의 이야기가, 예전과 전혀 다르지 않은 그의 모습들이 그녀에겐 위로가 된다. 그래서 이 하루가 여자에게 있어서는 의외로 '멋진 하루' 였달까.

영화의 주연을 맡은 전도연과 하정우의 만남은 정말 완벽했다. 전도연은 역시나 냉정한척 아무렇지 않은 듯 하지만 속으론 조금씩 흔들리다 결국엔 휘청 하는 여자의 심리를 너무나 잘 표현해 주었고, 하정우는 시종일관 가볍고 말이 많으며 진지한 구석이라곤 찾아볼 수 없지만 그럼에도 그 속에 슬며시 진심이 느껴지는..그래서 마냥 미워 할 수만은 없는 남자의 역할을 완벽하게 해냈다. 두 역할 모두 다른 배우들을 생각할 수 없을 정도다.

얼마전에 본 '영화는 영화다'도 그렇고, '멋진 하루'도 그렇고..큰 자본을 들이지 않고서도 이 만큼의 완성도를 가진 영화들이 등장했다는 사실이 다시금 국내 영화들에 희망을 갖게 한다. 무조건 큰 스케일에 대단한 특수효과를 자랑하기 보다는, 이렇듯 탄탄한 구조와 연기가 조화를 이루는 인상깊은 작품들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덧. 영화를 보면서 음악도 참 좋다 생각했었는데, 엔딩 크레딧을 보니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가 OST에 참여 했더라. 영화와 음악에서 느껴지는 감성이 아주 잘어울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08.09.29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박양 2008.09.29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하정우 정말 매력적이던데요. 희수가 결국 울음을 터뜨리고, 결혼을 안한 이유를 고백하는 일련의 과정이 너무 공감갔어요. 저도 주저없이 별 4개쯤 주고 싶네요.

    • BlogIcon 주드 2008.09.29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도 그 장면들 참 좋았어요.
      구체적으론 육교에서 둘이 슬몃 떨어져 걸어가던 장면하고 지하철 장면이요.
      감정이 폭발하는 영화는 아니지만 어딘가 한구석을 아프게 건드리는 영화랄까요.

  3. BlogIcon 입때 2008.09.29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 안했는데 의외로 영화가 좋아서 저도 기분이 좋더군요. 거대자본을 들이지 않아도 얼마든지 좋은 영화를 만들수 있다니깐요^^

    • BlogIcon 주드 2008.09.29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분명 좋은 영화라고 생각하긴 하지만, 흥행과 연결되지는 않을것 같아서 좀 안타까워요.
      이 영화의 담담한 시선을 좀 지루해 하는 사람들도 많더라구요.

  4. BlogIcon BH_JANG 2008.09.29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님은 이 영화가 비주류 영화라고 말씀하시더군요ㅋ 이전 작품에서도 보여줬던,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잡아내는 연출력이 절정에 다다른 느낌이었어요. 또 보고 싶은 마음이 가득합니다ㅋㅋ

    • BlogIcon 주드 2008.09.30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주류' 까지는 모르겠지만 확실히 '주류' 영화는 아닌것 같습니다. 뭐 그다지 큰 의미는 없지만요.
      이윤기 감독님의 연출에 대해서는 저도 동감해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09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가 같을 순 없겠지만, 그래도 생각이 비슷한 분을 만난다는 건 즐거운 일임에 틀림없죠!

    잘 읽구 가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27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경음악... 저도 그..뭐냐... 요조 목소리라고 해야 하나... 그런 음색이 나와서... 소규모..그 밴드 아닌가 싶어서 끝까지 확인하고 나갔어요.. 물론 영화가 가져다주는 감흥에 젖은 상태에서 말이죠~

    • BlogIcon 주드 2008.10.28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 OST가 참 좋아요. 한국식 재즈의 진수랄까.
      요조 목소리는 개인적으로 안좋아하는데, 영화에 녹아드니 괜찮더라구요.

  7. BlogIcon 슈리 2009.01.20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상에서 나오던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와 요조의 노래가 그냥 영화속에서 틀어진 음악뿐만 아니라 배경음악에도 참여했군요. 전 이상하게 소규모는 좋은데 요조는 싫어해서..
    전 이윤기 감독님 작품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어요. 전작들처럼 너무 차분하지도 않고 (아무래도 하정우란 배우의 덕분인것 처럼 보이지만) 전작들처럼 느낌도 좋고..

    • BlogIcon 주드 2009.01.21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를 보다가 소아밴 음악이 나오길래 혹시나 했는데, 엔딩 크래딧을 보니 역시나 참여했더라구요. 그런데 영화OST에는 소아밴 음악은 안들어 있네요. 참, 저도 소아밴은 좋으나 요조는 별로에요. 이번에 나온 1집도 결국 듣다가 포기했네요. 그녀의 목소리가 저에겐 좀 답답하달까, 간지럽달까..암튼 제 취향은 아니네요.

      이윤기 감독 영화는 앞으로도 계속 기대해볼만 한 것 같습니다. 이 작품도 너무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