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FT QL

살아가고/낙서장 2008. 10. 5. 12:34 Posted by 주드

내가 DSLR 사진기를 들고 여기저기 나다니는걸 보시던 우리 어머니가 예전에 쓰던 고물(?) 사진기가 어디 있을텐데..하시더니 어느날 대청소를 하면서 발견했다며 이 카메라를 나에게 보여주셨다.





'캐논'이 선명하게 박혀있는 가죽케이스와 스트랩, 목에 걸고 다니기엔 목디스크 걸리고도 남을만한 만만치 않은 무게...먼지를 쓱쓱 털고 케이스를 열어보니 세월의 무게를 고스란히 간직한 카메라 하나가 나타났다.

잠깐 알아보니 이 카메라는 1966년에 캐논에서 만들어진 'FT QL' 이라는 모델이라고 한다. 벌써 50년도 더 된 카메라 라는 이야기. 아버지에게 물려받아 이 카메라를 쓰고 있다는 사람들도 꽤 보이더라.

외관을 살펴 보니 먼지가 조금 쌓인것 빼고는 꽤 상태가 괜찮은듯 싶다. 필름이 없어서 확인은 못해봤지만 렌즈 부분에 먼지 낀 것만 손보면 무난히 작동 될듯. 안그래도 필름 카메라의 거칠면서도 따뜻한 색감을 부러워하고 있었는데, 뜻밖에 횡재한 기분이 든다. 필름값이나 바디 무게로 인해 자주 사용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왠지 내가 아껴야 할 보물 하나가 늘어난것 같은 느낌이랄까.

'살아가고 >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도쿄'에 관한 잡담  (4) 2008.10.29
GMF & meff  (4) 2008.10.14
캐논 FT QL  (12) 2008.10.05
2008 추석 영화 편성표  (11) 2008.09.12
유럽에서 건너온 선물들  (10) 2008.07.09
두려운 사실  (4) 2008.07.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호갱 2008.10.05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 서랍에도 저거랑 비슷한 카메라 하나가...;;;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05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멋진 카메라군요. 요새 나오는 쌩삥보다 훨 이쁩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12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쁜 녀석이군요
    저도 필카를 구하고 있는데 녀석이 좀처럼 구해지지 않아요 ㅠ_ㅠ);;;

  4. BlogIcon 황팽 2008.10.21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드님이 오신다면 무상 점검 해드릴께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