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몽(2008) - ★★

보고듣고/영화/드라마 2008. 10. 8. 08:50 Posted by 주드


이 영화는 굉장히 의외다. 아니, 정확하게는 내가 이 영화에 어떤 편견을 갖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시놉시스만 봐서는 단순히 추리적인 요소가 가미된 판타지 멜로물 같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주연 배우가 이나영과 오다기리죠란 사실은 이런 내 편견을 굳히는데 한 몫을 했고 말이다. 그래서 처음 이 영화의 관람등급이 '19세 이상' 이란 이야기를 듣고 조금은 갸웃했다. 그럴 내용이 있으려나 싶어서. 하지만 난 이 영화에 대해 아주 중요한 사실을 망각하고 있었던 것이다. 무려 이 영화의 감독이 '김기덕' 이란 사실. 영화 '비몽'은 최근 몇년간의 작품을 통해 김기덕 감독이 조금은 유해진것 같다고 생각하던 나를 보란듯이 비웃는듯한 영화였다. 역시 결국 김기덕은 김기덕.

한 남자가 꿈을 꾸면 한 여자는 몽유병 상태에서 그가 꿈에서 한 행동을 고스란히 실행한다. 단지, 남자의 꿈 속 상대는 그가 잊지 못하는 예전 여자친구이고, 여자의 실행 상대는 그녀가 증오할 정도로 싫어하는 예전 남자친구이다. 결국 그가 꿈을 꾸며 행복해하면, 그녀는 현실속에서 자신의 무의식중에 한 행동을 깨닫고 괴로워할 수 밖에 없는 것. 현실과 꿈의 경계를 알수없이 넘나들며 이 네 남녀의 관계는 서로 얽힌다. 과연 무엇이 현실이고, 무엇이 꿈인지. 누가 그이고, 누가 그녀인지.

난 차라리 이 영화의 구성이 김기덕 감독의 초기작들처럼 더 거칠고 더 날것의 느낌으로 서서히 충격적인 결말에 도달했다면 오히려 더 괜찮지 않았을까 싶다. '비몽'은 왠지 한발 더 나아가지 못하고 망설이는듯한 느낌이었기 때문이다. 조금씩 조금씩 어떤일을 벌려놓고 주변 사람들..즉, 관객의 반응을 살피는듯한 느낌. 여기에 각 캐릭터들이 지닌 평범하지 않은 자의식이 합쳐지니 영화 속 그들처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방황하는 괴작이 탄생 했달까.

김기덕 감독 영화의 장점은 역시 '영상미' 인데, 그건 이번 작품에서도 처음부터 끝까지 만족할만 하다. 영화속에 등장하는 모든 집은 물론, 경찰서까지 '한옥'으로 설정한것은 왠지 뭔가 숨겨진 의도를 짐작하게 하지만 결론적으로 그 결과가 나쁘지 않았으니 말이다. 또한 그의 영화에서만 느낄 수 있는 소름끼치지만 실소를 짓게하는 개그코드(?) 역시 유효하다. 영화 '수취인불명' 에서 주인공 창국의 죽음을 보며 슬픔에 앞서 놀라움 섞인 실소를 자아낸것과 비슷한 코드들이 '비명'에도 숨겨져 있다. 조금 자주.

하지만 역시 거슬렸던건 제대로 이어지지 않고 흐름을 툭툭 끊어먹는 대사들이다. 워낙 대사보다는 장면으로 극의 흐름을 이끄는 스타일인데, 이번엔 그걸 대사로 이어가려니 벅찼다고 해야하나. 덕분에 역시 의도치 않은 웃음이 발생하긴 하지만, 분명 이 영화에 있어 마이너스 요소다.

마지막으로 오다기리죠와 이나영의 만남은 역시나 환상적이었다. 물론 기본적으로 비쥬얼이 되는 배우들이니 그렇겠지만. 하지만 영화를 보고 나니 내가 그토록 기대했던 배우들임에도 이 영화의 캐스팅에는 의문이 든다. 우선 남자 주인공 역할에 왜 궂이 다른 나라 배우를 택했을까. 물론 그가 영화 속에서 그대로 일어를 쓰면서도 한국어를 쓰는 다른 배우들과 자연스레 대화를 한다는 설정을 보고 감독의 의도를 어느정도 짐작했지만, 전체적인 흐름에 있어서는 오히려 불편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나영.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이긴 하지만 지적할건 해야겠다. 대부분의 유명(?) 배우들이 김기덕 감독의 작품을 하고 얻는것은 '연기력' 이란 부분인데, 나영씨의 연기는 그의 작품에서도 왜이리 어색하기만 한 걸까. 설상가상으로 이번엔 발성도 문제가 있어보이더라. 팬으로서 조금 안타깝다.

확실히 올 가을에 가장 기대가 컸던 작품이라 그런지 의외로(?) 실망은 크고, 투덜투덜 할말은 많았던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스테판 2008.10.08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기덕 감독 영화를 안 좋아해서인지, 좋아하는 배우인 오다기리 죠/이나영이 동반출연함에도 별로 보고 싶은 생각이 안 들어요; 주드님의 글을 보니 더욱 패스해야할 것 같은^^;;

    • BlogIcon 주드 2008.10.08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김기덕 감독은 별로 안좋아하는데, 그의 영화들은 인정할만 하다고 생각했거든요.
      하지만 이번 작품은 좀 실망스럽네요. 다른분들은 어떻게 보셨을지 궁금해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10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사적인 측면은 우리말과 일본어가 섞였대서 어느정도 포기하고 있었는데 굉장히 의외셨나봐요. 전 일요일에 봐보려고 노력중인데, 어찌됐건 김기덕감독 광팬으로서 기대가 수그러지진 않네요.

    • BlogIcon 주드 2008.10.11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로 각자의 언어를 한다는건 알고 있었는데, 서로 아무렇지 않게 일어와 한국어를 알아듣는게 왠지 조금
      웃겼달까요.
      그런데 슈리님이 김기덕 감독 팬이셨군요. 그러고보니 저는 딱히 팬은 아닌데 그의 영화는 거의 다봤네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12 0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으로 치닫기전까지는 김기덕감독의 영화같지 않은 느낌이 더 강했어요
    가벼운 느낌의 김기덕식의 영화라는 느낌이었죠
    기대가 커서 그랬던건지 이번에는 조금 실망도 없지않아요 ㅠ_ㅠ);;;

    • BlogIcon 주드 2008.10.13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기대가 너무 컸나봅니다.
      하지만 역시 김기덕 감독은 잘생기고 예쁜 배우들을 확실히 망가뜨리던데요.
      그런 장면들이 김기덕감독 다웠다고 해야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