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70(2008) - ★★★

보고듣고/영화/드라마 2008. 10. 9. 01:00 Posted by 주드

이 영화의 줄거리는 그다지 특별할게 없다. 음악을 좋아하는 젊은이들이 모여 밴드를 결성 하지만, 세상은 그들의 음악을 알아주지 않고 결국 끼니를 걱정해야 될 만큼 궁핍한 생활을 하다가 우연한 기회에 클럽 무대에 데뷔를 하게 되고, 그때부터 서서히 이름을 알리던 그들은 전성기를 맞게 된다. 그렇게 유명해지자 밴드 맴버들은 조금씩 와해되면서 해체 위기까지 맞게 되지만, 그들은 결국 다시 하나가 된다...는 식의 궂이 이 영화가 아니더라도 어딘가에서 들어봤음직한, 조금은 평범하고 특색없는 이야기다.

이 영화를 색다르게 만드는 요소 중 하나가 '70년대' 라는 영화의 배경인데, 억압된 시대적 상황속에서도 본능적으로 마음이 가는대로 연주하고 노래부르는 밴드 멤버들과 그들을 보기 위해 클럽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때론 감동적이기도 하면서, 때론 현재의 모습들과 중첩되었다. 물론 지금은 자유롭게 클럽에서 밴드의 공연을 보거나 음악을 들을 순 있지만, 꿈을 담보로 수 많은 부당함에 맞서는 젊은이들의 모습은 시대를 떠나 공통된 정서를 지니고 있는것 같달까. 그리고 그 뜨겁고 거칠것없는 청춘의 모습들에 휩쓸려 잠시나마 내 마음도 들떴다.

무엇보다 이 영화를 빛나게 하는건 영화속에서 등장하는 밴드 '데블스'의 음악과 연주, 그리고 생생한 현장이다. 스크린을 통해 이미 찍혀져있는 영상을 보고 있지만, 마치 내 앞에서 라이브 공연이 펼쳐지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멋진 공연들이 영화 내내 이어진다. 최호 감독은 초기작 '후아유' 에서도 조승우의 노래실력을 잘 활용(?) 하더니, 이번 영화에서는 그의 가창력을 영화의 메인으로 내세웠고 완성도 면에서는 꽤 만족스런 결과를 얻지 않았나 싶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너무나 전형적인 조승우의 캐릭터 보다는 신민아와 차승우의 캐릭터들이 더 매력적이다. 신민아가 연기한 캐릭터는 그동안의 모습들과는 너무나 달랐지만 의외로 잘 어울려서 놀라웠고, 차승우는 음악만 잘하는줄 알았더니 연기도 자연스럽게 잘 소화해내더라. 비쥬얼도 나쁘지 않으니 계속 연기를 해도 될듯. 물론 난 음악을 하는 그가 더 좋긴 하지만.

결론적으로 역시나 스토리가 좀 더 탄탄했으면..하는 아쉬움이 남긴 했지만, 음악과 밴드를 소재로 한 영화로서는 나쁘지 않았던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09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문을 감사드려요. 아울러 트랙백도요 ^^

    다 읽어보진 못했고 몇 몇 글들을 잃어봤는데요,
    핵심을 잡아서 참 깔끔하게 쓰시는 것 같아서 매우 부럽습니다.
    주저리주저리 마구 지껄이는 제게는 동경의 대상이셔요.. ^^

    자주 들어와서 훔쳐보고 갈게요~~

    맞트랙백도 걸어놓구 가려구요.

    • BlogIcon 주드 2008.10.09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차이와결여'님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저보다 훨씬 간결하게 정리 잘 하셨던데요.^^;
      종종 놀러가겠습니다~

  2. BlogIcon 미탄 2008.10.09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영화를 자주 보는 편이 아닌데다가, 차승우가 누구인지도 몰랐으니까요
    그저 70년대에 대한 기억에 빠져 영화를 보았지요.
    단순하다면 단순한 스토리였지요, 동감입니다.
    신민아의 연기가 나쁘지 않았지만
    여자 입장에서는 아무리 매혹적이어도 늘 선정적이어야 하는
    여자의 역할에 대해 조금은 씁슬하답니다. ^^

    • BlogIcon 주드 2008.10.09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미미'란 캐릭터를 보면서 그런 아쉬운 생각들이 들긴 했습니다.
      하지만 시대적 배경이나 상황상 어쩔 수 없는 설정이겠구나 싶더라구요.
      그런데 이 캐릭터가 실제 상황과 많이 달라서 문제가 되고 있다는 기사를 보니 좀 안타깝네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09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에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음악은 정말 좋았습니다~ 생생한 라이브도 최고였구여~

    • BlogIcon 주드 2008.10.10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승우는 정말 노래 잘하더군요. 차승우는 말할것도 없구요.
      신민아는 톤을 좀 낮춘것 같긴 하지만, 나쁘지 않았어요!

  4. BlogIcon 호갱 2008.10.09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보고 누군가 했습니다...쿨룩~

  5. BlogIcon 강자이너 2008.10.10 0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민아의 팬으로써 기대가 되는데요? 극장에서 내리기전에 갈 수 있을지ㅠ_ㅠ

    • BlogIcon 주드 2008.10.10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남자분들은 신민아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네요.
      영화를 보니 저도 왜 좋아들 하는지 이해가 가긴 했습니다만.ㅎㅎ
      생각보다 흥행이 잘 안되는것 같아서 언제 내릴지 모르겠네요.

  6. BlogIcon 구름비 2008.10.10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타고 놀러왔습니다~~~~
    조금 아쉽긴 했지만 꽤 신나게 봤었더랬어요.
    개인적으론 하루 차이로 본 '모던 보이' 보단 재밌었답니다^.^
    자주 놀러올께요~!!

    • BlogIcon 주드 2008.10.11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흥행은 모던보이가 더 잘되는것 같은데, 반응은 고고70이 더 뜨거운것 같네요.
      저도 구름비님 리뷰 잘 읽었습니다. :)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15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시대를 다루면서 올곧은 모습만이 아니라 적당한 선을 지키면서 이야기를 풀어가는 모습에 조금 낯설기도 해서 좋았어요. 물론 가장 좋았던 건 당연히 음악이지만요. 차승우씨 연기는 다들 그러던데 연기를 하는게 아니라 정말 실제 모습을 옮겨논 것 같다고들 하던데 정말 그 모습 그대로 인 것 같아요.

    • BlogIcon 주드 2008.12.16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악 정말 좋았죠. 내용도 좋았는데, 사실왜곡 문제가 겹치면서 반응들이 좀 안좋게 흘러가는 것 같아 안타까웠어요. 차승우씨는 예전에도 그의 음악을 좋아하긴 했었는데, 이번 영화 보고나서 더 좋아졌네요. 영화 본 이후 한동안 더 문샤이너스 음악을 달고 살았어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