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독립다큐영화 '워낭소리'의 흥행이 잘되고 있다는 이야기는 소문을 통해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극장에 가보니 더욱 실감났다. 그 동안 독립영화 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다양한 영화를 봐 왔지만, 이렇게 많은 관객이 상영관을 채운건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영화 시작된 후, 초반엔 조금 불편했다. 그 작은 극장 안에서 영화의 도입부에 나오는 몇몇 장면에도 사람들의 감탄사나 웃음 소리가 어찌나 크게 울리던지 영화에 집중하기 힘들 정도였으니 말이다. 하지만 그렇게 시간이 조금 흐르고 중반부가 되어서는 모두가 자연스럽게 숨을 죽이고 영화를 감상하게 되었고, 후반부에 들어서는 여기저기서 눈물을 삼키는 소리들로 상영관이 가득 채워 졌다.


30년을 함께 일하면서 희노애락을 함께한 한 마리의 소와 노부부의 일상을 담은 이 다큐는 꾸미지 않고 자연스러운 사람과 사람, 또는 사람과 동물 사이의 교감을 그리며 큰 감동을 전해 준다. 또한 인간이며 동물이며 생명을 너무나 가볍게 치부해버리는 요즘 시대의 모습에 비해 이 영화는 살아있는 모든 것에 대한 경건함을 일깨워주는 영화이기도 했다.

그렇기에 수십년을 때론 동료로서 때론 친구로서 함께 일하고, 함께 늙어가는 소와 노인의 모습은 인간과 동물이 아닌 서로에게 소중한 존재 그 자체로서 다가오며, 때문에 예정된 결말이 다가올수록 그 끝이 바꿀수도 피할수도 없는 현실인걸 알기에 관객들은 안타까움에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었던것 같다.

예전에 다큐멘터리 영화 '송환'을 보고서도 이런 생각을 했었는데, 몇 년간의 취재 기간과 촬영을 거쳐 힘겹게 탄생하는 다큐멘터리들을 사람들은 그 가치에 비해 너무 가볍게 치부해버리고 있지 않은가..하는 생각이다. '워낭소리'의 경우도 처음 TV다큐멘터리로 시작했으나 제작비 문제로 우여곡절끝에 독립 다큐멘터리 영화로 완성되었다고 하는데, 이런 작품들을 성원하고 지지해 주는것이 관객들의 몫이 아닌가 싶다. 지금도 이 영화 흥행이 잘 되고 있다고하니 다행이지만, 개인적으론 그 돌풍이 오랫동안 지속되기를 바래본다.


'보고듣고 > 영화/드라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친(2009) - ★★  (2) 2009.02.15
오이시맨(2009) - ★★★  (10) 2009.02.11
워낭소리(2008) - 잔잔함속에 묻어나는 깊은 울림  (12) 2009.01.31
월-E(2008) - ★★★★★  (8) 2009.01.25
버터플라이(2002) - ★★★  (10) 2009.01.13
쌍화점(2008) - ★★  (10) 2009.01.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01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전에 <작은 목소리>라는 작품을 보고 이런 제작물들의 가치를 느끼게 되었죠. 대형 영화로는 절대 줄 수 없는 감동이니까요.
    예고 동영상을 보고 참 보고 싶던 영화였는데 여지껏 못보고있네요. 봐야지 봐야지 하면서도. 그래도 몇개 안되는 상영관에서 시작해서 인기를 끌고, 상영관 확대하는걸 보고 있으면 괜히 기분 좋아지네요.

    • BlogIcon 주드 2009.02.02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시 변영주 감독님의 '낮은 목소리' 아닌가요? 확실히 다큐멘터리 작품들은 공을 많이 들여야 하는 것 같아요. 어떤 확신이나 믿음이 없다면 불가능한 작업이랄까요.

      그런데 오늘 기사들을 보니 '워낭소리'가 페이크다큐라는 이야기가 있더라구요. 저도 몇몇 장면들을 보면서는 지나치게 잘빠졌다는 생각을 했긴 했는데..암튼 진실은 저 넘어에 있겠죠. 영화 자체는 참 좋았는데 말이에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02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보고싶어요,,,하지만 이런 독립영화는 서울에 가야해서,,,
    하지만 주드님글을 읽고보니,,,시간내서 가야겠어요,,,
    이번 주말에,,,
    잘읽고가요~

    • BlogIcon 주드 2009.02.02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앨리스님 지방 사시는군요? 확실히 지방에는 이런 영화들을 접하기가 힘들죠..서울에 사는거 별로인데 다양한 문화생활 접할 수 있는거 하나는 참 좋아요.
      앨리스님도 이 영화 마음에 드셨으면 좋겠네요. :D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02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낮은목소리 ㅎㅎ
    아 정말이지 전 인간미가 넘치는군요(;;)

  4. brownlily 2009.02.04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만 보고도 눈물을 흘렸다는... ㅡㅡ;
    봐야지 하면서 못보고 있었는데 이번 주 토요일에 갈려구요.
    인기 좋아 그 때까지 하겠죠?!

    • BlogIcon 주드 2009.02.05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예고편에 눈물을;;
      예상외로 인기가 너무 많아서 아마 장기상영 들어갈것 같더군요. 저는 영화 보기전에 슬프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각오하고 갔는데, 그래서인지 많이 울진 않았고 클라이막스에 그냥 뚝- 하고 눈물이 떨어지더라구요. 암튼 영화 좋아요. 맘에 드실거에요. :D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0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주에는 보러 가려구요~ 주드님이 좋다고 하시니까 기대해도 되겠죠?
    기대되요. 아..요즘 보고 싶은 영화가 쌓였다는..^^
    아, 저요 티스토리 블로그 개설했어요~^^

    • BlogIcon 주드 2009.02.11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외에도 많은 분들이 좋게 보셨다고 하니까 아마 톱텐닷미님 마음에도 들지 않을까 싶네요. 하지만 너무 기대하시면 실망하실지도 모르니까 기대는 적당히..:D

      그리고 티스토리 입성을 환영합니다! 종종 놀러갈게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6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지금 보러가요~^^

    • BlogIcon 주드 2009.03.09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는 잘 보고 오셨는지 모르겠네요. :D
      그런데 '워낭소리'의 인기가 정말 식을 줄 모르네요. 왠만한 상업영화들 보다 훨씬 오래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