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일이 생각보다 일찍 끝나 굉장히 오랜만에 시상식 중계를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역시나 매년 어찌 그리 큰 실망만 안겨 주는지. 올해는 무려 시상식 시작 전에 누군가의 실수(?)로 수상 명단이 백상예술대상 홈페이지에 공개 되기까지 했다. 처음엔 설마 싶었는데, 정말 모든 수상이 그곳에 적혀진대로 진행되더군. 그러니 긴장감이고 뭐고 있을리가 없지. 설상가상으로 시상자들 대본까지 유출이 되어 정말이지 이번 시상식은 그냥 각본에 짜여져 있는대로 흘러가는 한편의 드라마 같았다. 출연진은 화려하지만 반전도 감동도 없이 지루하기만한.

아래는 올해 백상예술대상 수상자 명단.


영화 부문 시상은 대체로 무난한 편이었다. 작품상에 '경축!우리사랑'이 선정된 것도 좋았고, 감독상을 이윤기 감독이 수상한것도 좋았다. 신인감독상이 이충렬 감독에게 돌아간건 아무래도 요즘 워낭소리가 워낙 화제이다 보니 그 분위기 때문이 아닐런지. '워낭소리'가 좋긴 했지만, 연출은 '미쓰 홍당무'의 이경미 감독쪽이 훨씬 좋았던 듯. 이런 면에서 최우수 남녀상도 좀 아쉬움이 남긴 하다. 수상을 한 주진모나 손예진도 나쁘지는 않았지만, 후보에 있던 하정우와 공효진의 연기가 더 좋았기 때문에. 하지만 크게 나쁘지 않던 수상 결과를 단번에 뒤집는 시상이 바로 대상이었다. 왜 대상을 '강우석' 감독이 받아야 했는지 난 도저히 이해 불가. 좋다 나쁘다는 떠나서 그냥 이해가 안된다. 너무 뜬금없달까.

TV 부문 시상도 대부분 평범한 선택이었다. 3사의 연기대상을 수상한 배우들에게 골고루 대상 및 최우수상을 안겼으니. 개인적으로 아쉬운건 교양 부문 작품상에 '북극의 눈물'이 수상하지 못한 것과 여자부문 신인상을 윤아가 수상한 것. 사실 난 윤아가 후보에 올랐다는 것도 참 신기하게 생각했는데, 결국 상 까지 타더라. 윤아가 다른 후보들에 비해 뛰어났던 점은 딱 하나, 시청률 밖에 없는 것 같은데. 참고로 난 홍아름 혹은 문채원이 탈 줄 알았다. 참, 윤아는 김현중과 함께 인기상까지 수상해서 백상의 2관왕이 됐다. 인기상이야 팬들의 투표로 결정됐다고 하니 아이돌 윤아와 김현중이 타는게 거의 당연한 일이지만 막상 두 사람을 백상 시상식에서 보니 내가 지금 무슨 가요대상을 보고있는건가 싶더라.

마지막으로 아래는 내가 관심있는 배우들의 레드카펫 사진. 소장용으로 모아봤다.


0123456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슈리 2009.02.28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찮게 끝부분만 봤는데 손예진이 여우상 탈때도 좀 못마땅했는데 대상을 강우석감독이 받을때는 그저 멍하니 -_-;

    • BlogIcon 주드 2009.03.02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손예진이 마음에 안든건 저 뿐만이 아니군요. 확실히 상 받을만한 연기는 아니었는데 말이죠. 하긴 뭐 강우석이 대상받은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닙니다만.-_-;

  2. 하늘생각 2009.03.02 1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상이 참...내 귀를 의심.했어 심지어 울 작은 올케가 나한테 물어보는 상황이 연출...나랑 올케 둘다 멍때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