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2009) - ★★★★

보고듣고/영화/드라마 2009. 5. 30. 17:30 Posted by 주드

시놉시스를 읽고 내가 상상하던 내용과는 너무나 다르게 흘러가 영화를 보면서 조금 당황했다. 하지만 내가 느꼈던 이 당황스러움의 정체는 '놀라움'의 다른 표현이다. 역시 이번에도 봉준호 감독은 내 상상을 뛰어넘는 이야기를 풀어놓고 있었기 때문이다.

[스포일러 있음]

이미 많은 분들이 눈치 채고 있겠지만 이 영화가 단지 어머니와 아들의 모성애를 다룬 평범한 영화는 아니다. 시작부터 아슬아슬하고 굉장히 극단적이다. 길 건너 아들의 모습에 집중한 채 불안하게 날카로운 작두로 약재를 자르는 어머니의 모습이나 좌우를 살피지도 않고 도로에 무조건 뛰어드는 아들 도준의 모습에서 난 왠지 모를 초조함과 함께 이 모자를 관통하는 불안정한 정서가 어디서부터 파생되는건지 궁금해졌다.

초반부에 다소 지루하게 진행되던 스토리가 단번에 전환되면서 흥미로워지는 시점이 바로 이 부분이 밝혀지는 순간 이었다. 감옥에 갖힌 도준이 갑자기 잊고 있던 기억들이 생각난다며 어머니에게 5살 때의 기억을 이야기 하는 장면. 이 장면으로 인해 결국 이 영화는 나에게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갖힌 아들을 빼내기 위한 어머니의 사투'가 아니라 '아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어머니가 평생 그에게 속죄를 하며 살아가는 이야기'로 반전이 되면서 극단적인 어머니의 모습이 너무나도 처연하게 느껴졌던 것이다.

영화는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어머니가 아들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행동들 마져 결국엔 불필요한 진실을 밝히게 되는 과정으로 치부해 버리며 어머니에게 씻을 수 없는 짐을 하나 더 지우게 한다. 그 모든 일들을 단지 그녀가 '어머니' 이기 때문에 버티고 견뎌내야 한다는 사실이 나에게는 끔찍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굉장히 인상깊었던 오프닝씬과 엔딩씬의 장면들이 영화를 다 본 후 너무나 슬프게 느껴진 이유도 그 때문이다.

완벽한 캐스팅도 이 영화가 놀라운 또 하나의 이유다. '어머니' 역할의 김혜자씨의 연기는 내가 그동안 티비를 통해 봐 왔던 그녀의 연기를 모두 잊게 할 정도로 강렬하고 인상깊었다. 표정이며 행동은 물론이고 목소리 톤 하나까지 놀라웠달까. 봉준호 감독이 '마더' 촬영이 끝난 후, 김혜자씨에게 자신의 다음 다음 작품('설국열차' 이후 작품)의 시놉시스를 건넸다고 하는데, 정말 감독이라면 이런 배우 욕심날 것 같다. 생각보다 '아들' 역할의 원빈도 좋았다. 그 얼굴에 '동네 바보' 역할이 어울릴까 싶었는데 꽤 잘하더라.

개인적으로는 '박쥐' 보다는 '마더'가 훨씬 좋게 느껴졌는데, 이번 칸 영화제에서 이 영화가 왜 수상하지 못했나를 생각해보니 아무래도 '마더'의 정서가 너무 한국적이어서 그런게 아닐까 싶다. 아들의 대한 맹목적인 모성애도 그렇지만, 무엇보다 어머니가 짊어져야 하는 '한(恨)'의 무게를 이해하기는 힘들지 않았을까. 물론 나도 완벽하게 이해했다고 말할 순 없지만.


덧. 이 영화에서 좀 이해가 안되는것이 도준이의 친구 진태가 어머니를 협박하는 장면이었다. 그냥 단순히 동네 깡패가 건수 하나 잡아서 협박하는 느낌이 아니라 뭔가 이해관계가 얽혀 있다는 느낌이었는데, 이에 대한 설명이 영화 속 에선 나오지 않아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31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박쥐보다 이게 더 좋았어요 저도. 김혜자씨 너무 멋있었죠?

    • BlogIcon 주드 2009.06.01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김혜자씨 연기는 처음부터 끝까지 소름 끼치더군요. 저 사람이 국민 어머니라 불리던 그 사람이 맞나 싶었어요. 어느정도 중첩되는 부분들이 있긴 했지만. 암튼 대단하더군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31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를 보고 재미있던 것이. 영화는 분명 이야기를 전개했고 마무리를 올바로 지었지만,
    열린 이야기 전개가 가능하다는거였어요, 수많은 해석이 가능하더군요.
    영화가 박쥐처럼 떡밥만 계속 던진건 아니었잖아요.
    훌륭한 이야기가 이미 마무리 지어진 상태에서 수많은 이야기꼴로 이야기를 재창조할 수 있다는 열린 전개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달까요. 어제 보고왔는데 슬슬 저도 리뷰를 써야할듯요-3-

    • BlogIcon 주드 2009.06.01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저도 영화를 보고 리뷰를 쓴 이후에 다른 분들 리뷰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찾아 봤네요. 정말 다양한 해석들이 쏟아져 나오더군요. 그 중에는 정말 그럴듯한 내용들도 많아서 영화 자체가 조금은 다르게 느껴지기도 했구요. 곱씹을수록 장면 하나, 대사 하나가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달까..역시나 괜히 '봉테일'이 아닌것 같아요.

  3. 널라와 2009.06.01 1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두 알겠지만 ㅠ 난 좀 실망했는데...내가 원했던 봉준호 감독의 영화라기 보다는....쩝...다음은 생략해야겠어. ㅎ

    • BlogIcon 주드 2009.06.02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가 봉감독 예전 작품들이랑 조금 다르긴 했지만, 난 여전히 좋던데.
      근데 너 처럼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을것 같긴 해.

  4. BlogIcon 아쉬타카 2009.06.01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쵸, 확실히 진태와 혜자 사이의 관계는 뭔가 있어요 ;; ^^;

    • BlogIcon 주드 2009.06.02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실은 저 넘어에..ㅋㅋ
      근데 그 의문이 안풀려서 답답하고 짜증나는게 아니라, 오히려 관객들에게 상상의 여지를 열어 두어서 더 좋은 것 같아요. 덕분에 영화와는 전혀 무관하게 산으로 가는 경우도 몇번 봤지만.ㅋㅋ

  5. 하늘생각 2009.06.03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보지 못했지만 꼭 보고 싶은 영화...
    이제서야 여유라는게 생겼어...너무 보고싶고 그립다.

    • BlogIcon 주드 2009.06.03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혜자씨 연기 하나만 봐도 아깝지 않았던 영화였어요. 그런데 무슨일이 있으셨는지? 뭔가 급격한 변화가 있으신것 같은데.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05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못 봤는데요. 주변에서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들어서 반쯤 본 기분이에요. (긁적.) 김혜자님 연기에 대해선 다 똑같은 반응이고요. 우웅... 5월 23일 이후로 보려던 영화 점찍어둔 걸 다 까먹었네요...

    • BlogIcon 주드 2009.06.06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주변 사람들의 스포일러를 피하는것에 자신이 없어서 개봉하자마자 달려가 봤답니다. 하지만 '반전'이 중요한 영화는 아니었던 것 같아요. 그 과정과 씬 하나하나가 좋았거든요. 물론 김혜자씨 연기 하나만 봐도 돈이 아깝진 않구요.

  7. BlogIcon clozer 2009.06.07 0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냥 제가 본 영화 자체로도 좋았지만
    기사도 읽고 트랙백도 여기저기 타고 다니고 했더니
    제가 본건 본게 아니었구나 싶고
    와. 이렇게 다른 관점도 있구나 발견하는 것도 재미있고
    며칠을 무슨 보물찾기나 모험하는 것 처럼 신났더랬어요. ^^

    • BlogIcon 주드 2009.06.08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상상의 여지가 많았던 영화라 그런지 다들 해석이 아주 흥미롭더라구요. 저도 이 영화 보고나서 한동안 감독 인터뷰며 리뷰들 읽으라 정신 없었구요. 그런데 장면들을 다시 돌이켜 볼 수록 '역시 봉테일..' 이란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8. BlogIcon 배트맨 2009.06.11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 감독의 코멘트를 들어봐야만 확실히 알 수 있는 부분들이 몇가지 있었죠. 저도 가장 궁금했었던 것은 다소 모호하게 그려지는 진구와 어머니와의 관계였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범인도 말입니다. 플래시백을 통해서 보여주는 사실들은 노인의 이야기만을 빌어서 보여주는 건데요. 도준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그 날의 일은 또 다르거든요. 특히 도준이 지나갈 때 문틈 사이로, 도준을 무섭게 노려보던 노인의 시선을 잊을 수가 없네요. 그 시선이 의미했었던 것은 뭐였을까요? ^^*

    관객의 다양한 해석이 나올 수 있는 이런 영화가 저는 참 좋더군요. ^^

    • BlogIcon 주드 2009.06.11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배트맨님 이야기를 듣고보니 범인 부분도 정말 알쏭달쏭 하네요. 평소 영화 내용이 명확한걸 좋아하는데, '마더'는 확실히 그런 제 편견을 깨주었던 영화였어요. 단지 영화를 보는것만이 전부가 아니라 서로의 상상과 해석을 공유하는 재미까지 안겨준 영화랄까요. 저도 정말 감독의 코멘터리가 굉장히 기다려 집니다.

  9. BlogIcon jush 2009.06.20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좀 늦게 본 감이 있긴하지만 감독이 담고자했던 이야기가 뭐였는지 나름 생각해봤어요^^
    트랙백 남겼으니 시간나시면 한번 봐주세요^^
    주말 잘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