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함께 모인 명주(공효진)와 명은(신민아)을 보고 둘이 '자매' 라는걸 알 수 있었던건 함께 입은 상복 밖에 없었다. 영화는 이 둘이 달라도 너무 다른 자매라는걸 보여주려고 처음부터 작정했는지 시작부터 시장에서 생선을 팔며 치열하게 살아가는 명주의 모습과 세련되고 잘나가는 커리어우먼 명은의 모습을 교차적으로 보여준다. 이 둘은 직업과 생활 환경 만큼이나 성격도 상반되는데, 너무나 밝고 아무하고나 금새 친해지는 명주와는 달리 명은은 어둡고 날이 선 모습이다. 건들면 금새 폭발해 버릴 것 처럼. 이런 명은이 명주에게 자신의 아버지를 찾으러 함께 가지고 제안하면서 영화는 본격적으로 흘러간다.

이 영화는 명은이 명주와 함께 아버지를 찾으러 가는 여행길에 그녀가 어린시절에 경험했던 사건들이나 그로 인해 현재 그녀가 갖게 된 트라우마들을 과거에 대한 플래시백과 현재 시점으로 번갈아 삽입하면서 천천히 이 두 자매와 그녀들의 가족에 대해 설명한다. 그런데 이 두 자매의 행동이나 대화를 보고 있으면 역시나 이들은 가족이구나 싶다. 무관심한듯 하지만 서로가 상처 받을까 조심스러워 하는 모습들이며 서로를 무시하는 듯 하면서도 누구보다 신경쓰고 있는 모습을 보며 슬몃 웃음이 나올 만큼. 이렇게 둘 사이를 어색하게 막고 있던 벽이 허물어지자 그들은 새삼 서로를 옭아매고 있던 '가족' 이라는 울타리에 기대게 된다.

이 작품의 '반전' 이라고 할만한 요소를 난 중반쯤에 눈치챘었다. 그래서인지 명은이 그 사실을 마주하게 되는 마지막 순간이 나는 참 마음아팠고, 그만큼 용기를내어 다가가는 그녀의 모습이 나에겐 참 감동스러웠다.

얼마 전 공부하던 책에서 대충 이런 내용의 글이 있었다. '가족' 이란 아주 오랜 기간동안 완벽하고 행복한 것으로만 무의식 적으로 인식이 되어 있어서 그 안에서 문제가 발생하게 되면 그에 대한 충격은 더욱 크고, 때문에 가족들 사이에서는 서로에게 더 심한 상처를 주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느 가족이나 항상 문제는 있기 마련이고, 그것이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란걸 받아드릴 필요가 있다고. 처음 봤을때도 굉장히 공감가는 부분이었는데, 이 영화를 보고나니 더욱 고개가 끄덕여 진다. 그래서 인지 얼마전에 봤던 영화 '똥파리'가 생각나기도. 둘 다 핏줄로 인해 아픈 영화라 그런가.

독립영화이지만 너무나 매력적인 이야기라서 신민아, 공효진 등의 배우를 캐스팅할 수 있었지 않았을까 싶다. '미쓰 홍당무'에 이어지는 이 영화까지..공효진의 필모그라피는 점점 더 튼튼해 지는 것 같고, 작년들어 갑자기 다작을 하는 듯한 신민아의 연기도 다른 작품들에서에 비해 좋았던 것 같다. 억지로 웃지 않고, 벗지 않아서 그런가..굉장히 자연스러운 느낌.

어제 나온 기사를 보니 이 영화가 체코 카를로비바디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던데, 좋은 소식이 있었으면 좋겠다.


덧. 이 영화의 제목은 영문명인 'Sisters On The Road'가 더 좋은 것 같다. 그걸 또 한국어로 번역해보면 왠지 느낌이 안살지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lozer 2009.06.07 0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두 배우만으로도 꼭 보고 싶어지는 영화에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08 0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훔...작년에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개봉했었던거 맞나요?

    • BlogIcon 주드 2009.06.08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맞아요. 작년 부산영화제때도 소개 되었었고, 올해 여성영화제때도 소개됐던 영화에요. 저는 이 영화를 계속 놓쳤는데, 뒤늦게라도 이렇게 보게 되어 다행인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