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7.08

살아가고/일기장 2009. 7. 8. 22:09 Posted by 주드

#1.
예상했던대로 7월 들어 정말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그 동안 날 느긋하게 놓아두었던 모든 일들이 작정이나 한 듯 한꺼번에 덤비니 정신을 못차리고 우왕좌왕. 그래도 8월 가족과의 휴가와 9월 친구와의 여행을 기다리며 어떻게든 버티고 있다.


#2.
얼마 전 부터 '알라딘' 에서 신경숙 작가가 소설을 연재하고 있다. 하루에 한 편씩 업데이트 되니 RSS로 등록해놓고 읽기 딱 좋은 듯. 연재가 시작된지 얼마 안됐으나, 벌써부터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펼쳐지고 있어서 기대중이다. 생각해보니 예전에 다음에서 연재됐던 이기호 작가 소설도 꽤 재미있게 봤었는데. 아무래도 책은 직접 책장을 넘기며 봐야한다고 생각하지만, 드라마처럼 다음 이야기를 기다리며 하루하루 조금씩 이야기를 알아가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3.
책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요즘 두 권의 책을 동시에 읽고 있다. 트루먼 카포티의 단편집 '차가운 벽'과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의 '바람의 그림자'. '차가운 벽'을 먼저 읽기 시작했는데 단편이다 보니 호흡이 짧아서 시간날때마다 천천히 보는 중이고, 얼마전에 선물받은 '바람의 그림자'는 초반부만 잠깐 보려고 했는데 빠져들어서 정신없이 읽는 중이다. 이제 곧 '렛 미 인' 번역본도 출판되고, 최근에는 한비야님 신작도 출판 됐다고 하니 지금 보는 책들 어서 읽고 주문해야지.


#4.
어쩌다보니 시청률 1,2위를 달리고 있는 두 드라마를 매회 챙겨보고 있다. 바로 '찬란한 유산'과 '선덕여왕'.

'찬란한 유산'의 경우는 정말 볼 때 마다 너무나도 불편하다. 그 동안 한국 드라마들에서 봐 왔던 익숙한 클리쉐들을 모두 짬뽕해 놓은 스토리랄까. 시청율이야 40%에 육박한다지만, 과연 이 드라마의 피디와 작가는 자신들의 작품에 만족스러울지 궁금하다. 그리고 툭하면 '찬란한 유산'을 가지고 막장 스토리를 벗어난 참신한 드라마 어쩌고 하는 기사가 나오는데, 도대체 '막장'의 기준이 뭔지? 위 아래도 없이 주변 사람들을 싸그리 무시하면서 무조건 반말에 명령조 어투를 구사하는 남자 주인공이 유산 때문에 할머니가 돌아가시길 바라는 설정은 막장이 아니고 뭔지 원. 1회부터 보던 드라마를 중간에 포기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는데, 이 드라마는 정말 이제 그만 봐야 되는거 아닌지 고민된다.

'선덕여왕'은 처음 만큼 흥미롭지는 않지만 그래도 아직은 괜찮게 진행되고 있는 듯 하다. 그런데 점점 이야기가 단조롭고 극의 호흡이 일정하지 않은 걸 보면 아무래도 벌써부터 제작진들은 시간에 쫒기고 있는것 같다. 그래서 앞으로 남은 수십회를 제대로 채워나갈 수 있을지 좀 불안하기도. 하지만 다른건 다 어찌됐던간에 고미실의 포스만 지금처럼 유지시켜 준다면, 난 계속 이 드라마에 빠져들 것 같다. 참, 의외로 내 기준에서 이 드라마의 가장 큰 에러는 너무 전형적인 BGM 이다. 배경음악만 들어도 무슨일이 일어날지 짐작 가능할 정도. 특히 전쟁씬에 나오는 음악들은 촬영장 어딘가에 군악대를 배치시켜 연주를 시키는듯한 느낌마져 들게했다.


#5.
음...근데 써놓고 보니 위에 바쁘다고 했던말이 거짓말 같네? 책 이야기에 드라마 잡담에. 이왕 시작한거 최근에 듣고 있는 음반이야기도 하고 싶으나 그건 다음으로.

'살아가고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08.20  (2) 2009.08.20
09.08.09  (0) 2009.08.10
09.07.08  (14) 2009.07.08
09.06.24  (14) 2009.06.24
09.06.17  (8) 2009.06.17
09.05.28  (4) 2009.05.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생각 2009.07.09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쁜와중에 여유가 있으니 얼마나 좋아 난 바쁜와중에 여유조차 없어서 책도 음악도 다 단절

    • BlogIcon 주드 2009.07.10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그 여유가 엄청 쥐어짜서 나오는거라..ㅜ_ㅜ
      책은 점심시간에 밥먹고 남는 시간에 보고, 음악은 일하면서 듣고, 드라마는 출퇴근 시간에 PMP로 본답니다.
      (잠깐 눈물좀 닦고;; )

  2. 널라와 2009.07.10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읽으면서 그 생각했는데...욕심이 많은게냐? 바쁘다면서..할건 다하네 ㅎㅎ 난 암것두 못하는데..오늘처럼 이렇게 일도 없고 저녁에 약속만 있는 날이면 ..사무실에 앉아서 할일이 한개도 없는 것 같아..

    • BlogIcon 주드 2009.07.10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욕심이 많다기 보다 부지런하다고 해주렴.ㅋㅋㅋ 틈틈히 이런것도 안하면 나 정말 지루하고 무력해서 쓰러질듯. 그리고 넌 미친듯이 바쁘다가 가끔 한가한거니 할일 좀 없어도 된다.

  3. BlogIcon 1004ant 2009.07.10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를 줄이시면 삶이 여유로워집니다. ^^; <그저 바라보다가> 끝나서 닥본사하는 드라마가 없는 ㅅ

    • BlogIcon 주드 2009.07.10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같아서는 드라마를 줄이면 삶이 무력해 질 것 같습니다. 그래요, 이미 중독이...;; '그바보'가 그렇게 재미있었다던데, 저도 함 봐야겠어요. 언젠가!

  4. BlogIcon jush 2009.07.11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드라마나 티비를 거의 안봐서 잘모르겠어요.
    한참전에 재미있게 본건 카인과아벨이었느데 그런 드라마라면 봐줄만 하다고 생각해요 ㅎㅎ
    저도 에프포 구준표처럼 막말찌그리고 어른들한테 반말하고 아무한테나 주먹질하고
    이런건 못보겠드라구요.
    비가 슬슬 오려나 봐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주드 2009.07.15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생각해보면 저는 모든 드라마들을 참 비판적으로(?) 보는 것 같아요. '카인과 아벨'의 경우 저도 챙겨 봤습니다만 그것도 참 보면서 답답했던 드라마거든요. 나름 복수극인데 긴장감은 없고 눈가리고 아웅하는 상황들이 남발되서..

      그나저나 이제 비는 그쳤으려나요? 어제 하루종일 내리던 비는 정말 무시무시하더라구요. 어제 처럼 한 이틀 정도 더 비가 오면 뭔가 도시가 마비될것만 같았어요.

  5. BlogIcon 까스뗄로 2009.07.18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찬유, 선덕, 둘 다 손 놨어요. 클리셰 총집합도 피곤하지만요. 선덕여왕은 성인연기자로 물갈이된 후부터는 집중이 잘 안 되더라고요. 특히 홍안의 김유신은 왤케 중년의 포스를 풍기나요... 아흐흑.

    • BlogIcon 주드 2009.07.20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찬유 이제 다음주면 끝나네요. 내 생에 이렇게 힘들게 보는 드라마는 또 처음인것 같습니다. 앞으로 이런 드라마는 애초에 시작을 말아야겠어요 진짜.

      선덕은 그저 미실 보는 재미에 계속 보고 있어요. 덕만이는 미실에게 분위기로든 연기로든 게임이 안되더군요. 이렇게 완벽(?)한 미실이 점차 어떻게 무너지게 될 지도 기대되구요. 암튼 요새 드라마 보면서 정신줄 놓을때가 아닌데도 계속 이러고 있네요.

  6. BlogIcon 아이러브앨리스 2009.07.19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죠? 주드님^^ 저두 찬란한유산을 가끔 정말 가끔보지만,,,어쩜이리도 해결이 안돼는 드라마가있는지,,,ㅋㅋ
    그래도 그냥 시간되면 보고있어요,,,

    • BlogIcon 주드 2009.07.20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앨리스님! 정말 오랜만이세요~ 방금 블로그에 다녀왔었는데 이번에 부천 영화제 다녀오셨나봐요~ 상영관이 거기서 거기니 아마 저와 같은 공간에 계셨을듯. :D

      '찬란한 유산'은 저에겐 정말 짜증을 넘어서 연구대상 이에요. 이런 허술하고 유치한 드라마에 사람들이 왜 그리 열광하는지 그저 신기합니다.

  7. BlogIcon true Lucy 2009.08.02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잘 지내셨나요? ㅎㅎ 와 8월,9월에 여행이 있으시군요 기쁘시겠어요 흑흑 ㅎㅎ

    한비야씨 책이 나오는군요.. 과연 볼수 있을지...ㅎㅎ

    제 친구가.. 엄영선이라고 지난달에 예맨에서 살해당해 죽은 일이 있습니다...ㅠ 근데 인터넷 검색하다보니

    (무슨 이유인진 모르지만) 사람들이 제 친구 영선이와 한비야를 동일선상에 놓고 이야기하길래

    암튼..

    더위에 건강하십시오~~^^

    전 <해운대>와 <UP>을 봤는데 리뷰를 못쓰겠네요 ㅠㅠ

    • BlogIcon 주드 2009.08.03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루님~ 반갑습니다.:D
      7월을 굉장히 바쁘게 보내서 8,9월은 좀 쉬려고 하는데, 계획대로 될런지는 잘 모르겠네요. 트루님도 잘 지내고 계시죠?

      그런데..엄영선님이 트루님 친구셨어요? 어휴..충격이 크셨겠어요. 저도 뉴스로만 보면서 이게 무슨일인가 싶었는데, 가까운 분이셨다니.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비야씨와 비교하는건 아마 오지에 있는 사람들을 도운다는 공통분모가 있어서 그런게 아닐까요.

      암튼 트루님도 건강 조심하시구요. 저도 UP보고 싶은데, 왠지 아이들이 많을것 같아서 엄두를 못내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