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글 : 사진으로 읽은 홍콩-마카오 여행기, 첫째날

오랜만에 이어서 쓰는 홍콩-마카오 여행기 두번째 글. 올해 안에 정리해서 올리는게 목표인데, 과연 그게 가능할런지 모르겠지만 일단 둘쨋날 이야기들 시작.


둘째날에는 원래 아침 일찍 배를 타고 마카오에 들어가려고 했었는데, 첫째날에 이어 구름낀 하늘에서 계속 비가 내리는 바람에 마카오는 다음날로 미루고 일단 홍콩 시내를 구경하기로 했다.



숙소가 있는 침사추이에서 바쁘게 출근하는 홍콩 사람들과 함께 스타페리호를 타고 홍콩섬으로 이동한 후, 근처에 바로 연결되어 있는 삐까뻔쩍한 쇼핑몰로 들어갔다. 이곳 이름이 IFC몰이었던가..암튼 현재 홍콩에 존재하는 건물 중 가장 높은곳이라는 듯. '해운대' 포스터도 붙여있길래 반가운 마음에 찍어 봤다. 정작 나는 안본 영화지만.



배가 고파서 쇼핑몰 안에 있는 카페에 들어가 정작 한국에서는 먹어본적 없는 브런치를 먹었다. 원래 찾아가려던 식당이 따로 있었는데, 결국 못 찾고 아무곳이나 들어가서 먹게된 것. 친구는 크로와상에 홍차류를 마셨던것 같고, 난 베이컨 애그 샌드위치에 카페라떼를 시켰다. 가격도 맛도 그럭저럭 이었으나, 통유리로 탁 트인 홍콩 시내 풍경이 보여서 좋았다.



쇼핑몰을 나와서 다음 목적지로 향하는 길. 둘째날이라 마음은 여전히 들떴으나 비가 추적추적 내려서 마음이 좀 무겁긴 했다. 이때만해도 비만 그치면 아무런 문제가 없을 줄 알았었는데...



위 사진들은 그 유명한(?) 세계 최장 에스컬레이터인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와 그걸 타며 본 풍경들. 영화 '중경삼림'에서 왕비가 이 곳을 타고 다니는 장면이 나오면서 더욱 유명해진 곳이다. 사실 특별할건 없었는데, 영화에 나왔던 장소라는 점과 비오는 날 우산을 쓰지 않고 홍콩의 구석구석을 구경할 수 있어서 좋았다.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가다가 유명한 에그타르트 집이 있다길래 그곳을 찾으러 나섰다. 하지만 결국 찾지 못하고 포기한채 다시 에스컬레이터를 타는 순간 우리의 시야에 포착됐던 가게 간판. 그렇게 어렵게 먹어서 인지 정말 맛있던 에그타르트였다. 굉장히 유명한 가게라고 하던데, 가게 이름은 까먹었네.



다음으로 들른곳은 우리나라로 치면 '인사동'과 같은 홍콩 특유의 고풍스런 거리였다. 고가구나 갤러리들도 많고, 중간에 사원도 있어서 들어갔다 나왔다. 역시나 외국인들이 많았고, 전통스런 소품들도 많이 팔았는데, 그다지 끌리는 물건은 없었던 듯.



그 다음 코스로 영화 '아비정전'에서 나왔던 '퀸즈카페'라는 곳을 찾아 나섰는데, 도중에 너무 비가 많이 내려서 결국 근처 건물안으로 비를 피해 들어 갔다. 지도 대로라면 우리가 들어간 건물의 맞은편에 '퀸즈카페'가 있어야 하는데, 아무리 찾아도 없는걸 보니 아마도 없어지지 않았나 싶었다.



결국 우리는 비가 좀 덜 내리기를 기다릴겸해서 근처에 식당으로 점심을 먹으러 들어갔다. '골드핀치'라는 이 레스토랑은 영화 '화양연화'에서 양조위와 장만옥이 데이트를 하던 그 장소. 가격도 싸고 맛도 좋아서 그런지 가게에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다.



우리가 시킨건 아마도 '폭찹 스테이크 세트' 일 것이다. 영화에 나왔던 그 메뉴라는 말에 시켰던 듯. 일단 스프와 빵이 나오는데 먹음직스럽게 생긴 모습과는 달리 굉장히 느끼하다. 닭고기 육수를 주 재료로 만든 듯. 그리고 메인메뉴 폭찹 스테이크는 돼지고기를 굉장히 두껍게 통으로 썰어 그대로 구워나오는데, 무려 두 조각이나 나온다. 후식으로 나오는 커피도 한잔 가득. 이 식당은 정말 양으로 승부하는 듯 하다. 하지만 맛도 나쁘지 않았고, 일반적인 식당들과 달리 조명이며 인테리어가 고전적인 느낌이어서 좋았다. 덕분에 영화 속 장면들도 저절로 생각나고.



점심을 먹고 나오니 어느새 비가 그쳐서 홍콩 번화가를 한번 쭉 둘러보고 홍콩섬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는 '피크트램'을 타러 이동했다.



'피크트램'은 산을 깎아서 만든듯한 길로 관광객들을 실어 나르는 일종의 '전동차' 라고 할 수 있는 교통수단이다. 경사가 굉장해서 피크트램을 타고 보면 홍콩섬에 있는 엄청난 크기의 건물들이 다 누워있는 것 처럼 보일 정도다. 고소 공포증이 있는 나로서는 조금 무서웠던 경험.



'피크트램'을 타고 올라가면 놀랍게도 그 높은 곳에 관광객들을 유혹하는 거대한 쇼핑몰들과 볼거리들이 펼쳐진다. 일단 들른곳은 밀랍인형 전시관. 굉장히 많은 중국 혹은 홍콩 스타들과 세계적인 스타들의 밀랍인형들이 전시되어 있다. 얼핏 보면 정말 사람이라 생각될 정도로 무척이나 정교하게 만들어진 인형들이 놀라웠다.



쇼핑몰 전경. 하루종일 너무 돌아다녔더니 발이 아파서 쇼핑몰 앞 벤치에 앉아 좀 쉬면서 찍어 봤다.



전망대에 올라가 찍은 홍콩섬의 풍경. 역시나 오전 내내 내린 비 때문인지 안개가 너무 심하게 껴서 탁트인 풍경을 볼 수 없어서 아쉬웠다. 이번 여행에 있어서 날씨가 문제가 될 거라곤 예상하지 못했는데.



다시 피크트램을 타고 내려와 지하철을 타고 숙소가 있는 침사추이 거리로 돌아왔다. 어느새 밤이 되어 홍콩의 화려한 야경이 펼쳐지는 거리.



역시나 하루의 피로를 풀어주는 취침 전 맥주 타임. 둘쨋날 마신 맥주는 오리온과 칼츠버그, 에비스 흑맥주 되시겠다. 그리고 안주로는 카레맛 과자와 KFC 핫윙. 이렇듯 즐겁게 음주 섭취를 하면서 둘째날은 마무리~

그리고 우리는 다음날 드디어 마카오에 입성(?)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eline.suh 2009.12.07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년에 홍콩을 가게 될 터인데, 가기 전에 읽는 여행기는 역시 두근두근!
    깔끔하게 정리된 여행기 너무 마음에 들어요 :) 널찍한 사진으로 된것도 좋지만, 이건 클릭하면 커지고 아니면 보기좋고^^
    잘 구경하고, 나중에 또 구경하러 오겠습니다. 아직 마카오가 남았으니까요 ^^ 좋은한주되세요.

    • BlogIcon 주드 2009.12.15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밋게 읽으셨다니 감사합니다.^^
      이제 마카오 여행기도 올려야 하는데, 요즘 너무 게을러져서 자꾸 미루게 되네요. 조만간 나머지 여행기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D

  2. rok7132 2009.12.15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기 잘 봤습니다.
    마카오편이 궁금해 미치겠습니다.
    꼭 올려주세요~~~ㅋ

    • BlogIcon 주드 2009.12.21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감사합니다.^^ 제가 요즘 개인적으로 바빠서 업데이트가 늦어지네요. 이번주에 마카오편은 꼭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습니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