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오사카 - 둘째날 : 교토 탐방 포스트에서 이어지는 오사카 여행 이야기.


고베 구경을 하기 위해 도착한 산노미야역 풍경. 이날도 날씨가 참 좋았다.


고베에 도착해 처음으로 들른곳은 '이쿠타진자'. 역 주변은 굉장한 번화가 인데, 한 켠에 또 이런 전통적인 신사가 존재하는 것이 신기했다.


0123
시간이 일러서 그런지 한산하고 좋았다. 전날 보았던 교토의 신사들과는 또 다른 느낌.


이쿠타진자를 나와 이쿠타로드로 가는 길. 이날도 아침을 걸렀기 때문에 일찍 점심을 먹으러 가는 길.


01
고베에 왔으니 그 유명하다던 '와규'를 먹으려 결심했으나, 여행객의 한끼 식사 비용으로는 너무 비쌌던 관계로 비슷하게 맛을 느낄 수 있다던 '비프테끼'를 먹으러 왔다. '몬' 이라는 레스토랑인데, 튀김 솜씨가 아주 좋더라. 살짝 느끼했지만, 맛있게 먹었다.


01
점심을 먹고 이쿠타 로드를 거쳐 토어로드로 이동했다. 분위기는 우리나라의 '삼청동' 같은 느낌?


'모토마치'에 가기 전에 지나친 '메디테라스'. 유명 쇼핑몰 이라는데, 우리는 그냥 지나치며 건물 구경만.


01
드디어 '모토마치'에 도착. 맞은편엔 엄청난 규모의 '다이마루 백화점'이 위치하고 있다.


모토마치 상점가. 지붕이 있어서 햇빛이 내리쬐던 비가 오던 쇼핑하기 좋겠더라. 꽤 길게 이어져 있어 이것저것 구경하며 다녔다.


01
모토마치 상점가를 돌아다니다 금새 지쳐서 잠깐 들른 도토루 카페. 나는 카페 모카를 시켰는데, 시원하니 맛있었다.


012
고베의 '차이나타운' 으로 불린다는 난킨마치. 중국음식을 파는 상점들이 많았고, 굉장히 북적북적 시끌시끌했다.


난킨마치를 통과하여 다시 다이마루 백화점 부근으로 나와서는 줄을 서서 사야한다는(?) 모리야 고로케집을 찾아갔다. 백화점 대각선으로 반대편에 위치한 가게로, 원래는 정육점인데 고로케가 워낙 맛있어서 유명해 졌다고 한다. 우리는 다행이 얼마 안 기다렸는데, 바로 뒤에 긴 줄이 만들어 지더라. 갓 튀긴 뜨끈한 고로케를 도시 한 복판 벤치에 걸쳐앉아 참 맛있게도 먹었다. 모리야 고로케 강추!


012
이제 쇼핑 및 고베 야경 감상을 위해 '모자이크'를 찾아 가는 길


01234
모자이크 반대편 바닷가에 위치한 공원. 거리에서 자유롭게 연주하는 사람들도 있고, 무슨 행사가 있는건지 군악대의 공연도 있고, 특이하게 생긴 호텔도 있고...무엇보다 날씨가 좋으니 어디를 보든 풍경이 아주 좋았다. 이곳에서 조금 쉬다가 건너편에 있는 모자이크로 이동.


모자이크는 쇼핑몰이긴 한데, 앞에 작은 규모의 놀이기구도 있었다. 이번 오사카 여행중에 다양한 장소에서 목격한 대관람차. 그런데 벌써 해가 뉘엿뉘엿..


012
고베 야경. 정말 무수히도 셔터를 눌러댔는데 제대로 나온 사진이 한 장도 없어 절망. 그나마 좀 나은 사진으로 추려서 올린다. 고베 야경도 무척이나 멋있었지만 개인적으론 공중정원에서 봤던 오사카 야경이 더 좋았다. 고베 야경과 비슷하지만 훨씬 멋있었던 홍콩의 야경을 이미 봤기 때문인듯. 여튼 야경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던 우린 모자이크에서 잠깐 쇼핑 한 후, 막차 시간에 맞춰 다시 숙소로 가는 열차를 탔다.


저녁을 못먹은 우리는 난바역에 내려 '모스버거'를 먹으러 갔다. 모스버거는 내가 20대 초반에 처음으로 도쿄에서 시도를 했었으나, 주문이 잘못되어 패티와 양상치만 나와 날 황당하게 했던 그 버거 체인. 이번엔 친구 도움으로 제대로 시켜 먹어봤다. 햄버거, 감자튀김, 백포도소다까지 아주 맛있었다.


모스버거를 먹고 돌아오는 길에 타코야끼를 포장해와 숙소에 오자마자 후후 불어 식혀가며 먹었다. 안먹었음 후회했을 맛!


그리고 오사카에서의 마지막 밤을 기억하기 위해 고베에서 사온 사케와 오사카 명물이라는 오지상 치즈케익으로 술판을 벌였다. 얇은 병에 들어있던 사케는 안에 벚꽃이 들어 있는데, 향은 굉장히 독했으나 막상 먹어보면 굉장히 부드러웠다. 오지상 치즈케익은 이미 둘다 배가 부른 상태여서 반 정도를 남기고 왔는데, 지금 생각하니 참 아깝다.


이어지는 4편이자 오사카 여행기 마지막편은 덴포잔과 가이유칸편 예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생각 2010.11.18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코야끼 나도 나도...